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달 탐사선 발사…14일 착륙 시도
입력 2013.12.02 (23:52) 수정 2013.12.03 (09:3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이 달 탐사위성을 발사해 첫 달 착륙에 나서면서 우주개발에서 한단계 더 도약하고 나섰습니다.

중국은 이번 달 착륙에 성공하면 미국, 러시아와 어깨를 나란히하는 3대 우주강국으로 부상할 전망입니다.

베이징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모두가 숨을 죽인 순간...

달 탐사위성을 실은 창어 3호가 굉음과 함께 하늘로 솟아오릅니다.

13억 중국인의 꿈을 담은 세번째 달 탐사선입니다.

창어 3호는 발사 19분 만에 추진체와 완전 분리돼 궤도 비행을 시작했습니다.

<녹취> 장전중(중국 시창위성발사센터 주임) : "창어 3호가 성공적으로 예정 궤도에 진입했습니다. 발사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음을 선포합니다."

로봇 형태의 무인 달 탐사 차량인 옥토끼호 등 첨단 장비가 달을 향해 올라갔습니다.

옥토끼호는 달의 궤도를 돌다 오는 14일쯤 달 표면에 착륙할 예정입니다.

성공하면 중국은 옛 소련과 미국에 이은 3대 달 착륙국가로 도약합니다.

옥토끼호는 달 표면의 지질 성분을 조사하고, 각종 사진과 관측 자료들을 지구로 전송할 예정입니다.

<녹취>우웨이런(달 탐사 프로젝트 수석 연구원) : "달 표면에서 직접 관측을 하게 돼 우주 연구 분야에서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입니다."

중국은 독자 우주정거장 구축과 달 탈사에 이어 화성 탐사에도 다가서고 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에 비해 출발은 늦었지만 세계 2위로 도약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막대한 예산과 노력을 쏟은 결괍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中, 달 탐사선 발사…14일 착륙 시도
    • 입력 2013-12-03 07:15:12
    • 수정2013-12-03 09:38:5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중국이 달 탐사위성을 발사해 첫 달 착륙에 나서면서 우주개발에서 한단계 더 도약하고 나섰습니다.

중국은 이번 달 착륙에 성공하면 미국, 러시아와 어깨를 나란히하는 3대 우주강국으로 부상할 전망입니다.

베이징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모두가 숨을 죽인 순간...

달 탐사위성을 실은 창어 3호가 굉음과 함께 하늘로 솟아오릅니다.

13억 중국인의 꿈을 담은 세번째 달 탐사선입니다.

창어 3호는 발사 19분 만에 추진체와 완전 분리돼 궤도 비행을 시작했습니다.

<녹취> 장전중(중국 시창위성발사센터 주임) : "창어 3호가 성공적으로 예정 궤도에 진입했습니다. 발사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음을 선포합니다."

로봇 형태의 무인 달 탐사 차량인 옥토끼호 등 첨단 장비가 달을 향해 올라갔습니다.

옥토끼호는 달의 궤도를 돌다 오는 14일쯤 달 표면에 착륙할 예정입니다.

성공하면 중국은 옛 소련과 미국에 이은 3대 달 착륙국가로 도약합니다.

옥토끼호는 달 표면의 지질 성분을 조사하고, 각종 사진과 관측 자료들을 지구로 전송할 예정입니다.

<녹취>우웨이런(달 탐사 프로젝트 수석 연구원) : "달 표면에서 직접 관측을 하게 돼 우주 연구 분야에서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입니다."

중국은 독자 우주정거장 구축과 달 탈사에 이어 화성 탐사에도 다가서고 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에 비해 출발은 늦었지만 세계 2위로 도약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막대한 예산과 노력을 쏟은 결괍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