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독일, 대형 폭풍우 피해 속출
입력 2013.12.06 (06:29) 수정 2013.12.06 (16:08) 국제
영국과 독일 등 북해 연안 유럽에 시속 2백 ㎞를 넘나드는 대형 폭풍우가 발생해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영국 기상재해 당국은 현지시간으로 5일, 북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 잉글랜드 북부 지역을 덮친 초강력 폭풍으로 2명이 사망하고 10만여 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겼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기상청은 지난 1953년 이후 최악의 해일 피해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와 잉글랜드 동부지역 등에 백여 건의 해일경보를 내렸습니다.

독일 함부르크에서는 폭풍 경보가 내려져, 함부르크 공항의 항공편이 모두 취소됐고, 학교가 휴교하고 크리스마스 대목을 맞은 상점들도 대부분 문을 닫았습니다.
  • 영국·독일, 대형 폭풍우 피해 속출
    • 입력 2013-12-06 06:29:38
    • 수정2013-12-06 16:08:46
    국제
영국과 독일 등 북해 연안 유럽에 시속 2백 ㎞를 넘나드는 대형 폭풍우가 발생해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영국 기상재해 당국은 현지시간으로 5일, 북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 잉글랜드 북부 지역을 덮친 초강력 폭풍으로 2명이 사망하고 10만여 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겼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기상청은 지난 1953년 이후 최악의 해일 피해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와 잉글랜드 동부지역 등에 백여 건의 해일경보를 내렸습니다.

독일 함부르크에서는 폭풍 경보가 내려져, 함부르크 공항의 항공편이 모두 취소됐고, 학교가 휴교하고 크리스마스 대목을 맞은 상점들도 대부분 문을 닫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