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구 대제전 개막
입력 2013.12.06 (06:24) 수정 2013.12.06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스타들이 까마득한 고교 후배들과 함께 한 팀이 돼, 야구를 즐겼습니다.

고교야구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야구 대제전을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 채태인이 12년 만에 모교 유니폼을 입고 타석에 들어섭니다.

화끈한 안타를 터트리자, 후배들이 환호성을 터트립니다.

<인터뷰> 채태인 : "후배들하고 어울리니 너무 좋습니다"

프로 형님과 아마추어 동생이 한 팀을 이뤄 출전한 야구 대제전.

선배들은 후배들의 패기 넘치는 모습에 옛 추억을 떠올립니다.

<인터뷰> 이호준 : "19살로 돌아간 기분이에요. 가볍게 즐기러 왔는데 첫 경기부터 장난 아니네요"

평소 동경해온 스타 선배들과 함께 한 아우들에게도 값진 경험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승진(개성고) : "자신있게 치시더라구요. 역시 프로는 다르다는 걸 보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프로야구 출범과 함께 명맥이 끊긴 야구 대제전은 아마야구 발전을 위해 32년 만에 부활했습니다.

<인터뷰> 이병석(대한야구협회장) : "프로와 아마가 서로 돕고 공존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출발점입니다"

고교야구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이번 대회는 침체된 아마 야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야구 대제전 개막
    • 입력 2013-12-06 06:31:37
    • 수정2013-12-06 07:23: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스타들이 까마득한 고교 후배들과 함께 한 팀이 돼, 야구를 즐겼습니다.

고교야구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야구 대제전을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 채태인이 12년 만에 모교 유니폼을 입고 타석에 들어섭니다.

화끈한 안타를 터트리자, 후배들이 환호성을 터트립니다.

<인터뷰> 채태인 : "후배들하고 어울리니 너무 좋습니다"

프로 형님과 아마추어 동생이 한 팀을 이뤄 출전한 야구 대제전.

선배들은 후배들의 패기 넘치는 모습에 옛 추억을 떠올립니다.

<인터뷰> 이호준 : "19살로 돌아간 기분이에요. 가볍게 즐기러 왔는데 첫 경기부터 장난 아니네요"

평소 동경해온 스타 선배들과 함께 한 아우들에게도 값진 경험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승진(개성고) : "자신있게 치시더라구요. 역시 프로는 다르다는 걸 보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프로야구 출범과 함께 명맥이 끊긴 야구 대제전은 아마야구 발전을 위해 32년 만에 부활했습니다.

<인터뷰> 이병석(대한야구협회장) : "프로와 아마가 서로 돕고 공존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출발점입니다"

고교야구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이번 대회는 침체된 아마 야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