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과 인연 각별…DJ·YS 때 두 차례 방한
입력 2013.12.06 (07:24) 수정 2013.12.06 (16:17) 연합뉴스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은 두 차례 한국을 방문해 김대중(DJ)·김영삼(YS) 전 대통령과 만난 인연을 갖고 있다.

세 사람은 모두 민주화 투쟁을 이끈 정치적 자산을 기반으로 해 국가수반에 오른 지도자였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고 있다.

특히 DJ와 만델라 전 대통령은 옥살이한 경험도 공유하고 있으며 모두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아시아의 만델라'로 불리기도 한 DJ는 만델라의 자서전인 '자유를 향한 머나먼 여정'을 우리말로 번역한 인연도 있다.

이 때문에 DJ는 집권 중이던 지난 2001년 3월 야인인 만델라를 초청해 당시 총리와 부총리 등 정부 고위인사는 물론 정·재계, 학계 등 각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을 베푸는 등 '국빈급'으로 예우했다.

당시 김대중-만델라 양인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평화 증진,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을 위해 공동 노력기로 하는 등 '세계평화 메시지'를 발표했다.

만델라는 서울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YS도 재임 기간인 1995년 7월 당시 남아공 대통령인 만델라를 초청해 국빈으로서 예우했다.

1994년 5월에 남아공 첫 흑인 대통령으로 취임한 그가 집권 1년 만에 방한한 것은 독재 정권에 맞서 민주화를 이뤄낸 양국의 공통된 역사에 그만큼 관심을 쏟았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만델라는 당시 방한 기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하는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로부터 6차례나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만델라가 최근에 한국과의 인연을 이어간 것은 삼성전자가 그의 고향 쿠누에 마을회관을 건립한 사업을 들 수 있다.

그가 말년을 보낸 쿠누의 마을 주민을 위해 삼성전자 아프리카법인이 지난 2011년 11월 3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목적 지역사회센터를 세워준 것이다.

당시 삼성전자 아프리카 총괄 박광기 전무와 쿠누 마을 원로, 지도자들이 쿠누의 만델라 자택을 방문해 마을회관 건립 프로젝트가 완수됐음을 알리는 증명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93세의 고령으로 쇠약한 상태였던 만델라는 거실의 안락의자에 앉아 발 받침대에 발을 올려놓고 대신 담요로 하반신을 덮은 상태에서 방문객을 맞았다.

당시 한 삼성 직원인 백인 남자가 자신을 소개하면서 삼성을 샘숭이라고 발음하자 "샘숭이 아니고 삼성"이라고 바로 잡아줘 이를 바라보던 10여 명이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 한국과 인연 각별…DJ·YS 때 두 차례 방한
    • 입력 2013-12-06 07:24:50
    • 수정2013-12-06 16:17:34
    연합뉴스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은 두 차례 한국을 방문해 김대중(DJ)·김영삼(YS) 전 대통령과 만난 인연을 갖고 있다.

세 사람은 모두 민주화 투쟁을 이끈 정치적 자산을 기반으로 해 국가수반에 오른 지도자였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고 있다.

특히 DJ와 만델라 전 대통령은 옥살이한 경험도 공유하고 있으며 모두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아시아의 만델라'로 불리기도 한 DJ는 만델라의 자서전인 '자유를 향한 머나먼 여정'을 우리말로 번역한 인연도 있다.

이 때문에 DJ는 집권 중이던 지난 2001년 3월 야인인 만델라를 초청해 당시 총리와 부총리 등 정부 고위인사는 물론 정·재계, 학계 등 각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을 베푸는 등 '국빈급'으로 예우했다.

당시 김대중-만델라 양인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평화 증진,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을 위해 공동 노력기로 하는 등 '세계평화 메시지'를 발표했다.

만델라는 서울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YS도 재임 기간인 1995년 7월 당시 남아공 대통령인 만델라를 초청해 국빈으로서 예우했다.

1994년 5월에 남아공 첫 흑인 대통령으로 취임한 그가 집권 1년 만에 방한한 것은 독재 정권에 맞서 민주화를 이뤄낸 양국의 공통된 역사에 그만큼 관심을 쏟았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만델라는 당시 방한 기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하는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로부터 6차례나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만델라가 최근에 한국과의 인연을 이어간 것은 삼성전자가 그의 고향 쿠누에 마을회관을 건립한 사업을 들 수 있다.

그가 말년을 보낸 쿠누의 마을 주민을 위해 삼성전자 아프리카법인이 지난 2011년 11월 3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목적 지역사회센터를 세워준 것이다.

당시 삼성전자 아프리카 총괄 박광기 전무와 쿠누 마을 원로, 지도자들이 쿠누의 만델라 자택을 방문해 마을회관 건립 프로젝트가 완수됐음을 알리는 증명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93세의 고령으로 쇠약한 상태였던 만델라는 거실의 안락의자에 앉아 발 받침대에 발을 올려놓고 대신 담요로 하반신을 덮은 상태에서 방문객을 맞았다.

당시 한 삼성 직원인 백인 남자가 자신을 소개하면서 삼성을 샘숭이라고 발음하자 "샘숭이 아니고 삼성"이라고 바로 잡아줘 이를 바라보던 10여 명이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