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 국방부에 폭탄 테러…최소 50명 사망
입력 2013.12.06 (07:23) 수정 2013.12.06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정 불안을 겪고 있는 예멘에서는 국방부 청사에서까지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수십 명이 숨졌습니다.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추정됩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예멘 수도 사나의 국방부 청사가 시커먼 연기로 뒤덮였습니다.

청사 내 병원 입구에서 폭탄을 가득 실은 차량 한대가 폭발한 겁니다.

<녹취> 목격자 : "폭탄 터지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이웃 건물의 유리창들이 깨지고 주민과 어린이들이 공포에 떨었습니다."

폭발 직후 청사 진입을 시도하던 무장괴한과 경비대 간에 치열한 총격전도 벌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공격의 배후는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추정됩니다.

지난 9월 예멘에서는 폭탄 테러로 50여 명이 숨지는 등 알카에다의 잦은 공격으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예멘 정부군은 지난해부터 미군의 지원을 받아 알카에다 소탕 작전을 펼쳐 주요 거점을 탈환했지만 무장 세력들은 산악지대로 흩어져 테러 활동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예멘 국방부에 폭탄 테러…최소 50명 사망
    • 입력 2013-12-06 07:25:44
    • 수정2013-12-06 07:50: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정정 불안을 겪고 있는 예멘에서는 국방부 청사에서까지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수십 명이 숨졌습니다.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추정됩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예멘 수도 사나의 국방부 청사가 시커먼 연기로 뒤덮였습니다.

청사 내 병원 입구에서 폭탄을 가득 실은 차량 한대가 폭발한 겁니다.

<녹취> 목격자 : "폭탄 터지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이웃 건물의 유리창들이 깨지고 주민과 어린이들이 공포에 떨었습니다."

폭발 직후 청사 진입을 시도하던 무장괴한과 경비대 간에 치열한 총격전도 벌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공격의 배후는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추정됩니다.

지난 9월 예멘에서는 폭탄 테러로 50여 명이 숨지는 등 알카에다의 잦은 공격으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예멘 정부군은 지난해부터 미군의 지원을 받아 알카에다 소탕 작전을 펼쳐 주요 거점을 탈환했지만 무장 세력들은 산악지대로 흩어져 테러 활동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