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카드 ‘계약직 1,300명’ 자회사 정규직된다
입력 2013.12.06 (08:41) 수정 2013.12.06 (16:13) 연합뉴스
삼성카드가 업계 최초로 콜센터를 분리해 자회사로 만든다.

이에 따라 1천300여명에 달하는 삼성카드 콜센터 계약직 사원은 자회사의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내년 1월 1일자로 본사에서 콜센터 조직을 분리해 '삼성카드 고객서비스 주식회사'를 출범한다고 최근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고객상담센터 자회사 인력 규모는 삼성카드 상담·관리 부문 1천300여명이다. 설립 후 삼성카드가 자회사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현재 기존 카드사들은 콜센터에 파견 사원을 쓰거나 일부 업무의 경우 외부 콜센터에 도급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삼성카드의 이번 콜센터 분리는 본사 계약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에 따른 부담을 덜면서 자회사 설립으로 텔레마케팅(TM)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삼성 금융 계열사인 삼성화재와 삼성생명도 별도의 콜센터 자회사를 가진 점도 고려됐다.

1천300여명에 이르는 콜센터 계약직 사원들이 자회사로 옮길 경우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침이어서 고용 안정성도 높아지게 된다. 삼성카드 직원은 정규직과 계약직을 합쳐 3천20명이다. 직원의 3분 1가량이 대이동 하는 셈이다.

이는 최치훈 사장 후임으로 지난 2일 임명된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이 경영 일선에 나서 처음으로 단행하는 대규모 조직 개편이다.

삼성카드의 이번 조치는 최근 정부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와 정규직 전환 정책에 부응한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삼성카드 본사에 정규직 직원이 많으면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콜센터 분사를 통해 경영 효율화를 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내년 1월 콜센터 자회사 출범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회원 수가 늘면서 통화 수요가 증가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도 강화 추세여서 고객상담센터를 전문회사로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콜센터 파견직 근로자는 자회사의 정규직이 된다"면서 "고객상담센터 자회사는 전 직원을 직접 고용 형태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삼성카드가 콜센터를 자회사로 만들고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것은 획기적인 일"이라면서 "상담원이 일자리를 보장받음에 따라 대고객 서비스도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삼성카드 ‘계약직 1,300명’ 자회사 정규직된다
    • 입력 2013-12-06 08:41:39
    • 수정2013-12-06 16:13:15
    연합뉴스
삼성카드가 업계 최초로 콜센터를 분리해 자회사로 만든다.

이에 따라 1천300여명에 달하는 삼성카드 콜센터 계약직 사원은 자회사의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내년 1월 1일자로 본사에서 콜센터 조직을 분리해 '삼성카드 고객서비스 주식회사'를 출범한다고 최근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고객상담센터 자회사 인력 규모는 삼성카드 상담·관리 부문 1천300여명이다. 설립 후 삼성카드가 자회사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현재 기존 카드사들은 콜센터에 파견 사원을 쓰거나 일부 업무의 경우 외부 콜센터에 도급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삼성카드의 이번 콜센터 분리는 본사 계약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에 따른 부담을 덜면서 자회사 설립으로 텔레마케팅(TM)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삼성 금융 계열사인 삼성화재와 삼성생명도 별도의 콜센터 자회사를 가진 점도 고려됐다.

1천300여명에 이르는 콜센터 계약직 사원들이 자회사로 옮길 경우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침이어서 고용 안정성도 높아지게 된다. 삼성카드 직원은 정규직과 계약직을 합쳐 3천20명이다. 직원의 3분 1가량이 대이동 하는 셈이다.

이는 최치훈 사장 후임으로 지난 2일 임명된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이 경영 일선에 나서 처음으로 단행하는 대규모 조직 개편이다.

삼성카드의 이번 조치는 최근 정부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와 정규직 전환 정책에 부응한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삼성카드 본사에 정규직 직원이 많으면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콜센터 분사를 통해 경영 효율화를 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내년 1월 콜센터 자회사 출범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회원 수가 늘면서 통화 수요가 증가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도 강화 추세여서 고객상담센터를 전문회사로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콜센터 파견직 근로자는 자회사의 정규직이 된다"면서 "고객상담센터 자회사는 전 직원을 직접 고용 형태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삼성카드가 콜센터를 자회사로 만들고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것은 획기적인 일"이라면서 "상담원이 일자리를 보장받음에 따라 대고객 서비스도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