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위안부 소녀상에 욱일기…미 극우블로거 소행
입력 2013.12.06 (11:33) 수정 2013.12.06 (16:15) 연합뉴스
미국의 극우 블로거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에 세워진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올려놓고 조롱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교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거주하는 토니 마라노는 5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글렌데일 시립공원의 '평화의 소녀상' 방문기라며 사진과 글을 올렸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소녀상 머리에 우스꽝스런 그림을 그린 종이봉투를 씌워놓는가 하면 소녀상 양손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들려놓는 등 노골적으로 위안부 소녀상을 조롱했다.

또 그와 동행한 순 퍼거슨이라는 일본계로 보이는 남성이 소녀상 머리에 손을 얹은 채 찍은 사진도 올렸다.

유튜브에는 "위안부들은 다 못 생겼다고 하더라"라는 상식 이하의 발언을 하는 동영상도 게시했다.

60대로 알려진 마라노는 유튜브와 블로그를 통해 극우 성향을 드러내는 글과 사진, 동영상을 주로 올리고 있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을 이슬람 국가로 만들고자 한다는 등 황당한 주장을 펴는 인물이다.

특히 무슨 이유에서인지 일본 극우 민족주의와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하고 한국을 혐오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마라노는 일본 극우 민족주의자들의 후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을 방문해서는 이들의 극진한 환대 속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적도 있다.

마라노와 함께 글렌데일 소녀상을 조롱하는 사진을 찍은 퍼거슨은 '독도는 일본영토임을 주장하는 모임'을 이끌고 있는 극우 인사이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쓴 쪽지를 든 채 소녀상 옆에서 찍은 사진도 올려놨다.

이들이 올린 사진에는 모두 지난 3일 찍은 것이라고 나타나 있다.

이 사진을 본 소녀상 건립 주역 단체 가주한미포럼 윤석원 대표는 "기가 찰 노릇"이라면서 "너무나 상식 이하의 황당한 짓이라 말이 나오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윤 대표는 "정상적인 사고를 지닌 사람이 아니라고 보고 대응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재발 방지를 위해 글렌데일 시 당국에 소녀상에 대한 보호 대책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주한미포럼은 또 당초 소녀상 건립 때 함께 설치하려다 시 당국의 만류로 포기했던 감시 카메라를 세운다는 방침을 정하고 시 당국과 협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녀상 주변 청소와 관리를 맡은 자원 봉사자들은 주 3차례가량이던 소녀상 방문 횟수를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 미 위안부 소녀상에 욱일기…미 극우블로거 소행
    • 입력 2013-12-06 11:33:33
    • 수정2013-12-06 16:15:56
    연합뉴스
미국의 극우 블로거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에 세워진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올려놓고 조롱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교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거주하는 토니 마라노는 5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글렌데일 시립공원의 '평화의 소녀상' 방문기라며 사진과 글을 올렸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소녀상 머리에 우스꽝스런 그림을 그린 종이봉투를 씌워놓는가 하면 소녀상 양손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들려놓는 등 노골적으로 위안부 소녀상을 조롱했다.

또 그와 동행한 순 퍼거슨이라는 일본계로 보이는 남성이 소녀상 머리에 손을 얹은 채 찍은 사진도 올렸다.

유튜브에는 "위안부들은 다 못 생겼다고 하더라"라는 상식 이하의 발언을 하는 동영상도 게시했다.

60대로 알려진 마라노는 유튜브와 블로그를 통해 극우 성향을 드러내는 글과 사진, 동영상을 주로 올리고 있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을 이슬람 국가로 만들고자 한다는 등 황당한 주장을 펴는 인물이다.

특히 무슨 이유에서인지 일본 극우 민족주의와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하고 한국을 혐오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마라노는 일본 극우 민족주의자들의 후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을 방문해서는 이들의 극진한 환대 속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적도 있다.

마라노와 함께 글렌데일 소녀상을 조롱하는 사진을 찍은 퍼거슨은 '독도는 일본영토임을 주장하는 모임'을 이끌고 있는 극우 인사이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쓴 쪽지를 든 채 소녀상 옆에서 찍은 사진도 올려놨다.

이들이 올린 사진에는 모두 지난 3일 찍은 것이라고 나타나 있다.

이 사진을 본 소녀상 건립 주역 단체 가주한미포럼 윤석원 대표는 "기가 찰 노릇"이라면서 "너무나 상식 이하의 황당한 짓이라 말이 나오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윤 대표는 "정상적인 사고를 지닌 사람이 아니라고 보고 대응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재발 방지를 위해 글렌데일 시 당국에 소녀상에 대한 보호 대책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주한미포럼은 또 당초 소녀상 건립 때 함께 설치하려다 시 당국의 만류로 포기했던 감시 카메라를 세운다는 방침을 정하고 시 당국과 협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녀상 주변 청소와 관리를 맡은 자원 봉사자들은 주 3차례가량이던 소녀상 방문 횟수를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