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장 “법관 언행, 신중함·절제 배어 있어야”
입력 2013.12.06 (11:54) 수정 2013.12.06 (16:02) 사회
양승태 대법원장은 법관의 모든 언행에는 한 치의 흐트러짐이나 오해의 여지가 없는 신중함과 절제가 배어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양 대법원장은 오늘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전국 법원장 회의에서, 재판에 대한 신뢰와 승복은 법관에 대한 존경과 믿음에 결정적으로 좌우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양 대법원장은 최근 자신의 생각과 다른 재판 결과가 나오면 일방적 시각으로 매도하고 담당 법관을 원색적으로 공격하는 일까지 있다며, 사회적 논란이나 시류에 휩쓸림 없이 불편부당하게 판단한다는 확신을 국민에게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대법원장 “법관 언행, 신중함·절제 배어 있어야”
    • 입력 2013-12-06 11:54:16
    • 수정2013-12-06 16:02:25
    사회
양승태 대법원장은 법관의 모든 언행에는 한 치의 흐트러짐이나 오해의 여지가 없는 신중함과 절제가 배어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양 대법원장은 오늘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전국 법원장 회의에서, 재판에 대한 신뢰와 승복은 법관에 대한 존경과 믿음에 결정적으로 좌우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양 대법원장은 최근 자신의 생각과 다른 재판 결과가 나오면 일방적 시각으로 매도하고 담당 법관을 원색적으로 공격하는 일까지 있다며, 사회적 논란이나 시류에 휩쓸림 없이 불편부당하게 판단한다는 확신을 국민에게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