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채동욱 의혹’ 안행부 공무원 집 등 압수수색
입력 2013.12.06 (12:12) 수정 2013.12.06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보 조회를 부탁한 것으로 지목된 안전행정부 공무원 김 모 씨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검찰은 조만간 김 국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안전행정부 고위공무원인 김 모 씨의 아파트와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각종 개인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검찰 수사관 : "압수한 물품 어떤 것 갖고 오신건가요?"

김 씨는 청와대 조 모 행정관에게 채 모 군의 가족관계등록부 조회를 부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

안전행정부 감찰에서도 김 씨는 채 군의 개인정보가 불법 열람된 지난 6월 11일을 전후해 조 행정관과 10여 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조 행정관과 연락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채 군의 인적사항을 요청한 적은 없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압수물을 분석중인 검찰은 이르면 오늘 김 씨를 소환할 방침입니다.

김 씨가 조 행정관에게 실제 채 군의 가족부 조회를 부탁했는지, 만약 그렇다면 채 군의 개인정보를 어떻게 알게 됐고, 또 다른 누군가가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 비서관실에서 근무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의 요청을 받고 개인정보 열람을 부탁했다고 진술한 청와대 조 모 행정관도 그제 저녁에 소환 조사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검찰, ‘채동욱 의혹’ 안행부 공무원 집 등 압수수색
    • 입력 2013-12-06 12:16:42
    • 수정2013-12-06 13:21:21
    뉴스 12
<앵커 멘트>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보 조회를 부탁한 것으로 지목된 안전행정부 공무원 김 모 씨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검찰은 조만간 김 국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안전행정부 고위공무원인 김 모 씨의 아파트와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각종 개인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검찰 수사관 : "압수한 물품 어떤 것 갖고 오신건가요?"

김 씨는 청와대 조 모 행정관에게 채 모 군의 가족관계등록부 조회를 부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

안전행정부 감찰에서도 김 씨는 채 군의 개인정보가 불법 열람된 지난 6월 11일을 전후해 조 행정관과 10여 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조 행정관과 연락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채 군의 인적사항을 요청한 적은 없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압수물을 분석중인 검찰은 이르면 오늘 김 씨를 소환할 방침입니다.

김 씨가 조 행정관에게 실제 채 군의 가족부 조회를 부탁했는지, 만약 그렇다면 채 군의 개인정보를 어떻게 알게 됐고, 또 다른 누군가가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 비서관실에서 근무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의 요청을 받고 개인정보 열람을 부탁했다고 진술한 청와대 조 모 행정관도 그제 저녁에 소환 조사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