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희호 “인권운동의 상징…깊은 애도”
입력 2013.12.06 (14:37) 수정 2013.12.06 (14:37)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6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인권운동의 상징인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추모했다.

이 여사는 이날 김대중평화센터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만델라 전 대통령은 전 인류에 자유와 인권,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영면했다"며 "증오를 넘어 사랑의 위대한 힘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만델라 전 대통령은 정적의 손을 잡고 대통령에 당선돼 민주주의와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했다"며 "그의 삶은 남아공을 넘어 전 세계에 감동을 주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지난 1993년에 노벨평화상을 받은 만델라 전 대통령은 2000년에 노벨평화상을 받은 김 전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2001년 3월 청와대를 방문해 '세계평화와 번영을 위한 메시지'를 발표한 바 있다.

김 전 대통령은 만델라 전 대통령의 자서전인 '자유를 향한 머나먼 여정'을 우리말로 번역한 인연도 있다고 김대중평화센터는 소개했다.
  • 이희호 “인권운동의 상징…깊은 애도”
    • 입력 2013-12-06 14:37:35
    • 수정2013-12-06 14:37:57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6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인권운동의 상징인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추모했다.

이 여사는 이날 김대중평화센터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만델라 전 대통령은 전 인류에 자유와 인권,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영면했다"며 "증오를 넘어 사랑의 위대한 힘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만델라 전 대통령은 정적의 손을 잡고 대통령에 당선돼 민주주의와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했다"며 "그의 삶은 남아공을 넘어 전 세계에 감동을 주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지난 1993년에 노벨평화상을 받은 만델라 전 대통령은 2000년에 노벨평화상을 받은 김 전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2001년 3월 청와대를 방문해 '세계평화와 번영을 위한 메시지'를 발표한 바 있다.

김 전 대통령은 만델라 전 대통령의 자서전인 '자유를 향한 머나먼 여정'을 우리말로 번역한 인연도 있다고 김대중평화센터는 소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