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기 혐의 박근령 씨 항소심도 벌금형
입력 2013.12.06 (14:59) 수정 2013.12.06 (15:54) 사회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항소5부는 주차장 임대계약금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전 육영재단 이사장 박근령 씨의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벌금 5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씨가 육영재단 이사장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피해자들이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씨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박 씨는 "곧 이사장으로 복귀하니 육영재단 주차장을 임대해주겠다"며 피해자들로부터 계약금 7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사기 혐의 박근령 씨 항소심도 벌금형
    • 입력 2013-12-06 14:59:10
    • 수정2013-12-06 15:54:50
    사회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항소5부는 주차장 임대계약금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전 육영재단 이사장 박근령 씨의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벌금 5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씨가 육영재단 이사장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피해자들이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씨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박 씨는 "곧 이사장으로 복귀하니 육영재단 주차장을 임대해주겠다"며 피해자들로부터 계약금 7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