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굿바이 만델라’ 남아공 추모 열기
입력 2013.12.06 (16:30) 국제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전역이 만델라 추모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고인의 자택이 있는 요하네스버그 하우튼 지역에는 추모객과 취재진 등 수백 명이 모였습니다.

시민들은 남아공 특유의 추도 풍습에 따라 노래하고 춤을 추며 만델라의 업적을 칭송하고 국기와 촛불로 임시 추모소를 세우기도 했습니다.

또 깃발을 흔들고 거리를 행진하며 "넬슨", "만세 만델라"를 외치고 그가 앞장섰던 반 인종차별정책에 관한 노래를 부르며 추모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요하네스버그 신흥 도심 샌톤에 있는 '넬슨 만델라 광장'엔 흑인과 백인, 인도계 등 여러 인종의사람들이 만델라 동상 밑에 서서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 ‘굿바이 만델라’ 남아공 추모 열기
    • 입력 2013-12-06 16:30:11
    국제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전역이 만델라 추모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고인의 자택이 있는 요하네스버그 하우튼 지역에는 추모객과 취재진 등 수백 명이 모였습니다.

시민들은 남아공 특유의 추도 풍습에 따라 노래하고 춤을 추며 만델라의 업적을 칭송하고 국기와 촛불로 임시 추모소를 세우기도 했습니다.

또 깃발을 흔들고 거리를 행진하며 "넬슨", "만세 만델라"를 외치고 그가 앞장섰던 반 인종차별정책에 관한 노래를 부르며 추모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요하네스버그 신흥 도심 샌톤에 있는 '넬슨 만델라 광장'엔 흑인과 백인, 인도계 등 여러 인종의사람들이 만델라 동상 밑에 서서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