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11월 실업률 5년 새 최저…일자리 20만3천 개 증가
입력 2013.12.07 (07:05) 국제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실업률이 7.0%를 기록해 10월의 7.3%보다 0.3%포인트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직전인 2008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고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평균 7.2%를 밑도는 수준입니다.

또 지난달 비농업 부문의 일자리가 20만3천개 늘어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9월과 10월의 일자리도 이전 발표치보다 8천 개 더 늘어난 것으로 수정됐습니다.
  • 미국 11월 실업률 5년 새 최저…일자리 20만3천 개 증가
    • 입력 2013-12-07 07:05:14
    국제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실업률이 7.0%를 기록해 10월의 7.3%보다 0.3%포인트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직전인 2008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고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평균 7.2%를 밑도는 수준입니다.

또 지난달 비농업 부문의 일자리가 20만3천개 늘어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9월과 10월의 일자리도 이전 발표치보다 8천 개 더 늘어난 것으로 수정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