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여파…호흡기질환 급증
입력 2013.12.07 (07:10) 수정 2013.12.07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 일째 대한민국 상공을 덮었던 미세먼지의 여파가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자체가 호흡기를 직접적으로 자극하기 때문에 반응도 즉각적인데요.

미세먼지가 잠시 주춤했지만, 병원은 호흡기 질환자들로 크게 붐볐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리포트>

호흡기 내과엔 하루종일 환자들로 북적입니다.

<인터뷰> 김공수(호흡기내과 진료) : "일을 하는데 오후 3시, 4시 때 자욱해지더라구요. 기침은 나는데?"

폐렴을 얻어 입원한 40대 남성도 있습니다.

미세먼지는 상태를 더욱 악화시켰습니다.

<인터뷰> 이은호(폐렴 환자) : "현장에 근무하면 미세먼지 같은 것, 거의 다 들여 마신다고 보면 되거든요."

보통 먼지는 숨쉴 때 코로 들어와 기관지 섬모를 통과할 때 걸러지지만, 미세먼지는 매우 작아서 걸러지지 않고 폐 속 깊숙히 바로 침투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의 조사결과, 미세먼지는 호흡기 점막을 직접 자극해 염증물질을 1.8배 증폭시키고, 감기바이러스를 28배까지 증식시키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 질환 급증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는 겁니다.

<인터뷰> 오연목(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호흡기가 취약한 사람들이 사실 제일 문젭니다. 기본적으로 기관지가 취약하기때문에 염증이 있고 그안에 더 자극하게 되면 그 사람들이 악화되서 입원도 하고 심지어는 사망에까지 이르는"

물을 많이 마시면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 자극을 줄일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피치 못해 나갈 경우엔 황사마스크를 쓰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미세먼지 여파…호흡기질환 급증
    • 입력 2013-12-07 07:12:37
    • 수정2013-12-07 08:06: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수 일째 대한민국 상공을 덮었던 미세먼지의 여파가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자체가 호흡기를 직접적으로 자극하기 때문에 반응도 즉각적인데요.

미세먼지가 잠시 주춤했지만, 병원은 호흡기 질환자들로 크게 붐볐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리포트>

호흡기 내과엔 하루종일 환자들로 북적입니다.

<인터뷰> 김공수(호흡기내과 진료) : "일을 하는데 오후 3시, 4시 때 자욱해지더라구요. 기침은 나는데?"

폐렴을 얻어 입원한 40대 남성도 있습니다.

미세먼지는 상태를 더욱 악화시켰습니다.

<인터뷰> 이은호(폐렴 환자) : "현장에 근무하면 미세먼지 같은 것, 거의 다 들여 마신다고 보면 되거든요."

보통 먼지는 숨쉴 때 코로 들어와 기관지 섬모를 통과할 때 걸러지지만, 미세먼지는 매우 작아서 걸러지지 않고 폐 속 깊숙히 바로 침투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의 조사결과, 미세먼지는 호흡기 점막을 직접 자극해 염증물질을 1.8배 증폭시키고, 감기바이러스를 28배까지 증식시키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 질환 급증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는 겁니다.

<인터뷰> 오연목(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호흡기가 취약한 사람들이 사실 제일 문젭니다. 기본적으로 기관지가 취약하기때문에 염증이 있고 그안에 더 자극하게 되면 그 사람들이 악화되서 입원도 하고 심지어는 사망에까지 이르는"

물을 많이 마시면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 자극을 줄일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피치 못해 나갈 경우엔 황사마스크를 쓰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