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에 일본군 성폭력 피해자 ‘사이버 박물관’ 개설
입력 2013.12.07 (07:12) 국제
미국 뉴저지의 한인 미디어 업체인 '미디어조아'는 현지시간으로 6일,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서류와 사진 등의 자료를 담은 '일본군 성폭력 피해자 사이버 역사박물관'을 7일 공식 개설한다고 밝혔습니다.

12월 7일은 일본이 미국의 진주만을 공습한 날입니다.

한국어와 영어 등 두 가지 언어로 만들어진 사이버 역사박물관은 일본군 위안부 제도와 피해자 증언, 일본군 위안부 자료, 추모와 격려의 글, 갤러리, 위안부 관련 뉴스 및 행사, 후원 코너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미디어조아는 "일본이 위안부에 대한 진실을 왜곡하고 숨기고 있어 인터넷이 발달한 미국에서 올바른 역사를 알리기 위해 온라인 박물관을 열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 미국에 일본군 성폭력 피해자 ‘사이버 박물관’ 개설
    • 입력 2013-12-07 07:12:54
    국제
미국 뉴저지의 한인 미디어 업체인 '미디어조아'는 현지시간으로 6일,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서류와 사진 등의 자료를 담은 '일본군 성폭력 피해자 사이버 역사박물관'을 7일 공식 개설한다고 밝혔습니다.

12월 7일은 일본이 미국의 진주만을 공습한 날입니다.

한국어와 영어 등 두 가지 언어로 만들어진 사이버 역사박물관은 일본군 위안부 제도와 피해자 증언, 일본군 위안부 자료, 추모와 격려의 글, 갤러리, 위안부 관련 뉴스 및 행사, 후원 코너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미디어조아는 "일본이 위안부에 대한 진실을 왜곡하고 숨기고 있어 인터넷이 발달한 미국에서 올바른 역사를 알리기 위해 온라인 박물관을 열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