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기 안고 여관 전전…‘떠도는 가족들’
입력 2013.12.06 (23:42) 수정 2013.12.07 (13: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주택 거주 가구란 말 들어보셨습니까.

여관이나 고시원처럼 말 그대로 집이 아닌 곳에서 살고 있는 가정을 말하는데요.

정부의 비공개 실태 조사에 따르면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 있는 가정이 전국적으로 25만 가구가 넘는다고 합니다.

이철호 기자가 그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여관...

어두 컴컴한 복도 끝방에서 박정애 씨는 고등학교 2학년 아들과 1년 넘게 살고 있습니다.

여관을 전전한 지 벌써 7년 째... 돈 벌러 나간 남편으로부터 소식이 끊기면서 시작됐습니다.

아들은 침대 위, 어머니는 바닥에서 잠을 잡니다.

제일 불편한 건 주방이 없다는 겁니다.

<녹취> 박정애(가명) : " (밥 먹을 때는)여기 다 신문지 깔아 놓고 거기 아들 앉고 나 앉고. 된장찌개 한 번 끓이기도 힘들고."

두 평 남짓한 방의 월세는 40만 원, 이조차 일곱 달치가 밀려 있습니다.

<녹취> 박정애(가명) : "당뇨가 심해서 이는 다 빠지고 왼쪽 다리가 통증이 심해요. 옛날 같이 일도 잘못하고.

좁은 계단을 올라가면 나오는 방 세개.

주방은 없고 화장실마저 세 가구가 함께 쓰는 여관입니다.

여기서 윤혜진 씨는 젖먹이 둘을 키우며 살고 있습니다.

<녹취> 윤혜진(가명) : "(2살 짜리) 큰 애가 너무 활달해서 좁은 집에 갖혀 있는게 그게 제일 미안했거든요."

기초생활수급자로 한달에 120만 원을 받지만 방값 37만 원과 분유값, 기저귀 값을 빼면 남는 게 없습니다.

하지만 일을 하기도 어렵습니다.

<녹취> 이웃 주민 : "아기 둘 데리고 부업을 하는데...(단추 다는 부업을) 하나 해야 50원."

2011년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비주택 거주 가구에 대한 실태를 처음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를 아직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아기 안고 여관 전전…‘떠도는 가족들’
    • 입력 2013-12-07 11:42:11
    • 수정2013-12-07 13:34: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비주택 거주 가구란 말 들어보셨습니까.

여관이나 고시원처럼 말 그대로 집이 아닌 곳에서 살고 있는 가정을 말하는데요.

정부의 비공개 실태 조사에 따르면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 있는 가정이 전국적으로 25만 가구가 넘는다고 합니다.

이철호 기자가 그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여관...

어두 컴컴한 복도 끝방에서 박정애 씨는 고등학교 2학년 아들과 1년 넘게 살고 있습니다.

여관을 전전한 지 벌써 7년 째... 돈 벌러 나간 남편으로부터 소식이 끊기면서 시작됐습니다.

아들은 침대 위, 어머니는 바닥에서 잠을 잡니다.

제일 불편한 건 주방이 없다는 겁니다.

<녹취> 박정애(가명) : " (밥 먹을 때는)여기 다 신문지 깔아 놓고 거기 아들 앉고 나 앉고. 된장찌개 한 번 끓이기도 힘들고."

두 평 남짓한 방의 월세는 40만 원, 이조차 일곱 달치가 밀려 있습니다.

<녹취> 박정애(가명) : "당뇨가 심해서 이는 다 빠지고 왼쪽 다리가 통증이 심해요. 옛날 같이 일도 잘못하고.

좁은 계단을 올라가면 나오는 방 세개.

주방은 없고 화장실마저 세 가구가 함께 쓰는 여관입니다.

여기서 윤혜진 씨는 젖먹이 둘을 키우며 살고 있습니다.

<녹취> 윤혜진(가명) : "(2살 짜리) 큰 애가 너무 활달해서 좁은 집에 갖혀 있는게 그게 제일 미안했거든요."

기초생활수급자로 한달에 120만 원을 받지만 방값 37만 원과 분유값, 기저귀 값을 빼면 남는 게 없습니다.

하지만 일을 하기도 어렵습니다.

<녹취> 이웃 주민 : "아기 둘 데리고 부업을 하는데...(단추 다는 부업을) 하나 해야 50원."

2011년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비주택 거주 가구에 대한 실태를 처음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를 아직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