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팀만 산다!’ 공 하나에 걸린 운명
입력 2013.12.07 (17:24) 포토뉴스
‘한 팀만 산다!’ 공 하나에 걸린 운명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양보할 수 없는 승부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상무의 이상호와 강원의 박민이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아파도 막는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강원 김오규의 공을 상무의 이근호가 몸으로 막아 내고 있다.
보다 더 빨리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공에 기를 모아서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상무의 이근호가 슛을 하고 있다.
공을 따르라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엇갈린 명암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가 끝난 뒤 K리그 클래식에 올라가게 된 상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상주 승리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가 끝난 뒤 K리그 클래식에 올라가게 된 상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첫 1부 승격 감격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가 끝난 뒤 K리그 클래식에 올라가게 된 상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 팀만 산다!’ 공 하나에 걸린 운명
    • 입력 2013-12-07 17:24:35
    포토뉴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강원 FC와 상주 상무와의 2차전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