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양주민 음독사망 이유 공방…분향소 설치 충돌
입력 2013.12.09 (06:13) 수정 2013.12.09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밀양 송전탑 주변 마을 주민의 음독자살 원인을 두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원인이 송전탑 때문이라고 주장했고 송전탑 반대대책위는 고인의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밀양의 한 병원 장례식장.

지난 2일 밀양 송전탑 주변 마을인 자신의 집에서 농약을 마신 뒤 나흘 만에 숨진 71살 유한숙 씨의 유족들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아버지의 사망 원인에 대한 경찰의 수사결과에 반박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故 유한숙 씨 유족 : "(더 이상)돼지를 키우지 못하겠다, 765㎸ 송전탑이 지나가니 여기서 살지 못하겠다, 얼마나 765㎸ 때문에 고민하고 괴로워하셨는지(모릅니다)."

경찰은 고인의 음독사망 원인을 돼지값 하락과 가정불화 등 복합적인 이유라고 밝혔지만 유족들은 송전탑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족들은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송전탑 공사가 중단될 때까지 장례일정을 연기하고 대책위와 함께 투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전탑 반대대책위는 밀양 시내에 유 씨의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 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대책위는 정부의 사과와 유 씨의 음독 원인을 제공한 기관의 책임자를 처벌을 촉구하고 오는 11일 추모행사를 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밀양주민 음독사망 이유 공방…분향소 설치 충돌
    • 입력 2013-12-09 06:14:41
    • 수정2013-12-09 06:58: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밀양 송전탑 주변 마을 주민의 음독자살 원인을 두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원인이 송전탑 때문이라고 주장했고 송전탑 반대대책위는 고인의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밀양의 한 병원 장례식장.

지난 2일 밀양 송전탑 주변 마을인 자신의 집에서 농약을 마신 뒤 나흘 만에 숨진 71살 유한숙 씨의 유족들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아버지의 사망 원인에 대한 경찰의 수사결과에 반박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故 유한숙 씨 유족 : "(더 이상)돼지를 키우지 못하겠다, 765㎸ 송전탑이 지나가니 여기서 살지 못하겠다, 얼마나 765㎸ 때문에 고민하고 괴로워하셨는지(모릅니다)."

경찰은 고인의 음독사망 원인을 돼지값 하락과 가정불화 등 복합적인 이유라고 밝혔지만 유족들은 송전탑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족들은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송전탑 공사가 중단될 때까지 장례일정을 연기하고 대책위와 함께 투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전탑 반대대책위는 밀양 시내에 유 씨의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 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대책위는 정부의 사과와 유 씨의 음독 원인을 제공한 기관의 책임자를 처벌을 촉구하고 오는 11일 추모행사를 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