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야당의원 집단 사퇴…시위대 “최후의 결전”
입력 2013.12.09 (06:32) 수정 2013.12.09 (17: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정부 시위로 인한 정국 위기가 실마리를 차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태국 야당 의원들이 집단으로 의원직을 사퇴했습니다.

반정부 시위대는 오늘을 최후의 결전일로 정하고 다시 시위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방콕에서 고영태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반정부 시위대가 국왕 생일을 맞아 중단했던 시위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위대는 오늘을 최후의 결전일로 정하고 재무부 청사 등에 흩어져 있는 시위대를 의회 앞으로 불러모아 대규모 시위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수텝 전 의원은 시위에 참가하는 시민들이 적을 경우 시위를 중단하고 투항할 것이라며 배수진을 쳤습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은 긴급 회동을 갖고 집단으로 의원직을 사퇴했습니다.

민주당 아피싯 대표는 어제 잉락 정부가 무책임하다며 현 상황을 종합한 결과 소속 의원 108명이 의원직을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아피싯(태국 민주당 대표)

이에 앞서 잉락 총리는 기자 회견을 열고 반정부 시위대와 야당이 조기 총선에 동의한다면 의회 해산를 해산하고 총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반정부 시위대가 제안한 국민 의회 구성 문제는 국민 투표로 결정하고 결과에 승복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잉락 친나왓(태국 총리)

이에따라 한 달 이상 지속된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오늘이 중대한 분기점이 될 전망입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 태국 야당의원 집단 사퇴…시위대 “최후의 결전”
    • 입력 2013-12-09 06:34:06
    • 수정2013-12-09 17:03: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반정부 시위로 인한 정국 위기가 실마리를 차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태국 야당 의원들이 집단으로 의원직을 사퇴했습니다.

반정부 시위대는 오늘을 최후의 결전일로 정하고 다시 시위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방콕에서 고영태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반정부 시위대가 국왕 생일을 맞아 중단했던 시위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위대는 오늘을 최후의 결전일로 정하고 재무부 청사 등에 흩어져 있는 시위대를 의회 앞으로 불러모아 대규모 시위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수텝 전 의원은 시위에 참가하는 시민들이 적을 경우 시위를 중단하고 투항할 것이라며 배수진을 쳤습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은 긴급 회동을 갖고 집단으로 의원직을 사퇴했습니다.

민주당 아피싯 대표는 어제 잉락 정부가 무책임하다며 현 상황을 종합한 결과 소속 의원 108명이 의원직을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아피싯(태국 민주당 대표)

이에 앞서 잉락 총리는 기자 회견을 열고 반정부 시위대와 야당이 조기 총선에 동의한다면 의회 해산를 해산하고 총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반정부 시위대가 제안한 국민 의회 구성 문제는 국민 투표로 결정하고 결과에 승복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잉락 친나왓(태국 총리)

이에따라 한 달 이상 지속된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오늘이 중대한 분기점이 될 전망입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