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여행에 직접 구매까지…국외 소비 사상 최대
입력 2013.12.09 (06:52) 수정 2013.12.09 (19:40) 연합뉴스
외국여행에 해외 온라인 쇼핑을 통한 직접구매(해외 직구)까지 확산되면서 지난 3분기 중 국외 소비 지출이 6조5천억원에 육박,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가계 최종 소비지출에서 국외 소비가 국내 소비보다 증가율이 높은 현상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재연될 전망이다.

9일 한국은행의 국민소득 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외 소비지출은 6조4천938억원으로, 2분기(5조8천381억원)보다 11.2%(6천557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종전 분기 최대인 작년 3분기보다 2천901억원(4.7%) 증가한 것이다.

국외 소비지출에는 외국여행 중 현지에서 쓴 현금과 카드결제, 유학 송금 뿐 아니라 국내 거주자가 해외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직접구매하고 카드로 결제해 해외로 빠져나간 대금도 포괄하고 있다.

국외 소비의 증가세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2009년에는 국내 소비지출 증가율에 미치지 못하다가 2010년 잠깐 추월하고서 2011년에는 밀렸으나 작년부터 다시 역전했다.

국외 소비의 최근 5년간 연도별 증감률을 보면 2008년 2.2%, 2009년 -5.8%, 2010년 14.6%, 2011년 2.9%, 2012년 8.0% 등이다.

국내 소비는 2008년 6.7%, 2009년 3.0%, 2010년 6.8%, 2011년 6.5%, 2012년 3.8% 등의 증가율을 보였다.

올해도 3분기까지 국내 소비(497조6천856억원)는 작년 동기보다 2.6%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같은 기간 국외 소비(17조9천315억원)는 4.3% 증가했다.

해외관광 지출이 계속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다 이른바 '해외 직구'까지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연말을 앞두고 직구가 열풍처럼 확산된 점에 비춰볼 때 올해 국외 소비 증가세는 작년에 이어 국내 소비 증가율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국외 소비가 국내 소비를 잠식하면 내수 경기의 회복력이 그만큼 저하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해 연간 국외 소비(22조4천164억원)는 국내 소비지출(653조1천657억원)의 3.4% 규모에 달했다. 10년 전인 2003년에는 국내 소비(405조6천39억원)에 대한 국외 소비(9조9천71억원)의 비율이 2.4% 수준이었다.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소비 지출이 해외로 빠지면 빠진 만큼 자영업자 등 국내 도소매나 관련 서비스 업종의 매출은 직격탄을 맞는다"며 "소비에 의한 경제의 선순환 구조가 깨지면서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해외여행에 직접 구매까지…국외 소비 사상 최대
    • 입력 2013-12-09 06:52:39
    • 수정2013-12-09 19:40:57
    연합뉴스
외국여행에 해외 온라인 쇼핑을 통한 직접구매(해외 직구)까지 확산되면서 지난 3분기 중 국외 소비 지출이 6조5천억원에 육박,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가계 최종 소비지출에서 국외 소비가 국내 소비보다 증가율이 높은 현상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재연될 전망이다.

9일 한국은행의 국민소득 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외 소비지출은 6조4천938억원으로, 2분기(5조8천381억원)보다 11.2%(6천557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종전 분기 최대인 작년 3분기보다 2천901억원(4.7%) 증가한 것이다.

국외 소비지출에는 외국여행 중 현지에서 쓴 현금과 카드결제, 유학 송금 뿐 아니라 국내 거주자가 해외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직접구매하고 카드로 결제해 해외로 빠져나간 대금도 포괄하고 있다.

국외 소비의 증가세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2009년에는 국내 소비지출 증가율에 미치지 못하다가 2010년 잠깐 추월하고서 2011년에는 밀렸으나 작년부터 다시 역전했다.

국외 소비의 최근 5년간 연도별 증감률을 보면 2008년 2.2%, 2009년 -5.8%, 2010년 14.6%, 2011년 2.9%, 2012년 8.0% 등이다.

국내 소비는 2008년 6.7%, 2009년 3.0%, 2010년 6.8%, 2011년 6.5%, 2012년 3.8% 등의 증가율을 보였다.

올해도 3분기까지 국내 소비(497조6천856억원)는 작년 동기보다 2.6%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같은 기간 국외 소비(17조9천315억원)는 4.3% 증가했다.

해외관광 지출이 계속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다 이른바 '해외 직구'까지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연말을 앞두고 직구가 열풍처럼 확산된 점에 비춰볼 때 올해 국외 소비 증가세는 작년에 이어 국내 소비 증가율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국외 소비가 국내 소비를 잠식하면 내수 경기의 회복력이 그만큼 저하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해 연간 국외 소비(22조4천164억원)는 국내 소비지출(653조1천657억원)의 3.4% 규모에 달했다. 10년 전인 2003년에는 국내 소비(405조6천39억원)에 대한 국외 소비(9조9천71억원)의 비율이 2.4% 수준이었다.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소비 지출이 해외로 빠지면 빠진 만큼 자영업자 등 국내 도소매나 관련 서비스 업종의 매출은 직격탄을 맞는다"며 "소비에 의한 경제의 선순환 구조가 깨지면서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