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YT “한국에 미국 뮤지컬 열기”…1면에 소개
입력 2013.12.09 (07:10) 연합뉴스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7천 마일(1만1천265㎞) 떨어진 한국이 미국 뮤지컬의 '신흥도시'(Boomtown)로 자리잡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8일(현지시간)자 1면에서 한국의 뮤지컬 열기를 이같이 소개했다.

신문은 "젊은 여성 관객들이 한국의 뮤지컬 열기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미국·유럽 뮤지컬과 한국 원작 뮤지컬의 입장권 판매 수입이 지난 2000년 900만 달러(95억2천200만원 상당)에서 올해 3억 달러(3천174억원 상당)로 급증했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의 광적인 해외 뮤지컬 수입 협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그러면서 "한국에서 '위키드', '맘마 미아', '그리스' 등 기존 히트작들이 올해 가을 다시 무대에 올려졌으며 '고스트', '보니 앤 클라이드' 등 브로드웨이 실패작들도 한국 관객들을 사로잡는 도전에 나섰다"고 소개했다.

뉴욕타임스는 "영국 런던과 독일 함부르크, 브라질 상파울루의 관객들도 미국 뮤지컬을 좋아하지만 미국 뮤지컬에 대한 에너지와 기업적 측면에서 한국의 분위기는 놀랄만하다"면서 "한국에는 뉴욕과 같은 300개의 뮤지컬 극장이 있다"고 전했다.

'맘마미아'의 제작자 주디 크레이머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한국은 뮤지컬의 중요한 중심지이자 환상적인 해외 시장이 됐다"면서 "젊은 관객들이 한국 뮤지컬 시장의 거대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미국 뮤지컬 제작자들이 한국에서 얻는 수입으로 브로드웨이에서 입은 손실을 상쇄할 정도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 NYT “한국에 미국 뮤지컬 열기”…1면에 소개
    • 입력 2013-12-09 07:10:53
    연합뉴스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7천 마일(1만1천265㎞) 떨어진 한국이 미국 뮤지컬의 '신흥도시'(Boomtown)로 자리잡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8일(현지시간)자 1면에서 한국의 뮤지컬 열기를 이같이 소개했다.

신문은 "젊은 여성 관객들이 한국의 뮤지컬 열기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미국·유럽 뮤지컬과 한국 원작 뮤지컬의 입장권 판매 수입이 지난 2000년 900만 달러(95억2천200만원 상당)에서 올해 3억 달러(3천174억원 상당)로 급증했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의 광적인 해외 뮤지컬 수입 협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그러면서 "한국에서 '위키드', '맘마 미아', '그리스' 등 기존 히트작들이 올해 가을 다시 무대에 올려졌으며 '고스트', '보니 앤 클라이드' 등 브로드웨이 실패작들도 한국 관객들을 사로잡는 도전에 나섰다"고 소개했다.

뉴욕타임스는 "영국 런던과 독일 함부르크, 브라질 상파울루의 관객들도 미국 뮤지컬을 좋아하지만 미국 뮤지컬에 대한 에너지와 기업적 측면에서 한국의 분위기는 놀랄만하다"면서 "한국에는 뉴욕과 같은 300개의 뮤지컬 극장이 있다"고 전했다.

'맘마미아'의 제작자 주디 크레이머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한국은 뮤지컬의 중요한 중심지이자 환상적인 해외 시장이 됐다"면서 "젊은 관객들이 한국 뮤지컬 시장의 거대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미국 뮤지컬 제작자들이 한국에서 얻는 수입으로 브로드웨이에서 입은 손실을 상쇄할 정도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