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취침 탑승객 비행기 안에 놔둔 채 방치…파문
입력 2013.12.09 (07:08) 수정 2013.12.09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행기타고 잠들었는데 깨고 보니 아무도 없고 비행기는 잠겨 있었다.

이런 황당한 일이 미국에서 실제 벌어졌습니다.

항공 안전에 또다시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금요일밤.

휴스턴을 거쳐 캘리포니아로 가던 와그너씨는 비행기 안에서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얼마가 지났을까.

눈을 뜬 와그너씨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 녹취> 탐 와그너(탑승객) : "잠에서 깨고 나니 주변이 깜깜해요, 이게 어떻게 된 일이야 싶었죠."

비행기 안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다른 승객들은 물론 승무원들도 모두 떠난 뒤였습니다.

항공사 측이 와그너씨를 휴스턴공항에 놔둔 채 비행기 문을 잠가버렸기 때문입니다.

<녹취> 톰 와그너 : "만약에 제가 심장마비라도 걸렸으면 어떻게 됐겠어요? 탑승객이 남아있는데 비행기 문을 잠그고 나몰라라 한다는게 말이 됩니까."

와그너씨는 가족들에게 구조를 요청했고 얼마 뒤 비행기에서 빠져나왔습니다.

항공사 측은 이번 사건에 깊이 사과한다면서 진상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항공테러범죄 전문가 : "잠자는 탑승객도 놓치는데 만약에 폭탄이 실린 가방이라면? 항공안전이 대단히 우려스럽습니다."

한편 문제의 유나이티드 익스프레스항공에선 지난 2010년에도 여성 탑승객이 비슷한 이유로 비행기안에 갇혔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미국 취침 탑승객 비행기 안에 놔둔 채 방치…파문
    • 입력 2013-12-09 07:10:54
    • 수정2013-12-09 07:55: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비행기타고 잠들었는데 깨고 보니 아무도 없고 비행기는 잠겨 있었다.

이런 황당한 일이 미국에서 실제 벌어졌습니다.

항공 안전에 또다시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금요일밤.

휴스턴을 거쳐 캘리포니아로 가던 와그너씨는 비행기 안에서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얼마가 지났을까.

눈을 뜬 와그너씨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 녹취> 탐 와그너(탑승객) : "잠에서 깨고 나니 주변이 깜깜해요, 이게 어떻게 된 일이야 싶었죠."

비행기 안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다른 승객들은 물론 승무원들도 모두 떠난 뒤였습니다.

항공사 측이 와그너씨를 휴스턴공항에 놔둔 채 비행기 문을 잠가버렸기 때문입니다.

<녹취> 톰 와그너 : "만약에 제가 심장마비라도 걸렸으면 어떻게 됐겠어요? 탑승객이 남아있는데 비행기 문을 잠그고 나몰라라 한다는게 말이 됩니까."

와그너씨는 가족들에게 구조를 요청했고 얼마 뒤 비행기에서 빠져나왔습니다.

항공사 측은 이번 사건에 깊이 사과한다면서 진상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항공테러범죄 전문가 : "잠자는 탑승객도 놓치는데 만약에 폭탄이 실린 가방이라면? 항공안전이 대단히 우려스럽습니다."

한편 문제의 유나이티드 익스프레스항공에선 지난 2010년에도 여성 탑승객이 비슷한 이유로 비행기안에 갇혔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