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우깡’ 명불허전…스낵 점유율 1위
입력 2013.12.09 (10:06) 연합뉴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스낵은 농심 '새우깡'이었다.

9일 농심이 시장조사기관 AC닐슨의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스낵시장 판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새우깡이 6천359만봉지 팔려 전체의 8.8%를 차지해 1위로 집계됐다.

이어 롯데 꼬깔콘 판매량이 3천136만봉지(점유율 4.34%)로 2위였고, 오리온 포카칩은 3천127만봉지(4.33%)로 근소하게 뒤를 쫓았다.

오리온 오징어땅콩(4.04%), 해태 맛동산(3.73%), 켈로그 프링글스(3.46%), 농심 꿀꽈배기(2.73%), 크라운 콘칩(2.65%), 롯데 치토스(2.31%), 오리온 오감자(2.14%) 등이 10위권에 포함됐다.

특히 새우깡은 부산(10.3%), 전북(10.2%), 경남(9.9%), 경북(9.6%) 등 지역에서 평균보다 높은 시장 점유율을 보였고, 전남과 충남 지역에서는 오징어 땅콩 인기가 높았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또 대도시에서는 감자칩류가 잘 팔렸고, 농촌 지역에서는 맛동산과 꿀과배기 등 달콤한 스낵이 잘 팔렸다.

회사별 시장 점유율은 농심이 전체의 28.1%로 1위였고, 이어 크라운해태(19.4%), 오리온(19.1%), 롯데제과(10.6%) 등 순이었다.
  • ‘새우깡’ 명불허전…스낵 점유율 1위
    • 입력 2013-12-09 10:06:35
    연합뉴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스낵은 농심 '새우깡'이었다.

9일 농심이 시장조사기관 AC닐슨의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스낵시장 판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새우깡이 6천359만봉지 팔려 전체의 8.8%를 차지해 1위로 집계됐다.

이어 롯데 꼬깔콘 판매량이 3천136만봉지(점유율 4.34%)로 2위였고, 오리온 포카칩은 3천127만봉지(4.33%)로 근소하게 뒤를 쫓았다.

오리온 오징어땅콩(4.04%), 해태 맛동산(3.73%), 켈로그 프링글스(3.46%), 농심 꿀꽈배기(2.73%), 크라운 콘칩(2.65%), 롯데 치토스(2.31%), 오리온 오감자(2.14%) 등이 10위권에 포함됐다.

특히 새우깡은 부산(10.3%), 전북(10.2%), 경남(9.9%), 경북(9.6%) 등 지역에서 평균보다 높은 시장 점유율을 보였고, 전남과 충남 지역에서는 오징어 땅콩 인기가 높았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또 대도시에서는 감자칩류가 잘 팔렸고, 농촌 지역에서는 맛동산과 꿀과배기 등 달콤한 스낵이 잘 팔렸다.

회사별 시장 점유율은 농심이 전체의 28.1%로 1위였고, 이어 크라운해태(19.4%), 오리온(19.1%), 롯데제과(10.6%) 등 순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