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려대 학점 세탁 근절 방안 내년부터 시행
입력 2013.12.09 (10:30) 수정 2013.12.09 (19:42) 연합뉴스
고려대가 대학가에 관행적으로 번진 '학점 세탁'의 폐해를 바로잡고자 재수강과 성적표기 등에 관한 학사운영규정을 대대적으로 손질하고 있다.

고려대는 내년 1학기 시행을 목표로 학사운영규정 개정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고려대생이 취업 등 이유로 발급받는 성적증명서에는 재수강 이전의 수강 기록과 학점이 지워져 학생의 재수강 여부가 드러나지 않았다.

그러나 바뀐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는 성적증명서에 재수강 이전과 이후 수강기록을 모두 표기하고 이전 수강기록 앞에 'R(Retake)'를 붙여 재수강했다는 사실을 명시한다.

또 학생이 낙제점(F)을 받았으면 이를 성적증명서에서 삭제하는 대신 'NA'(Not Account·반영 안함)로 표기해 기록을 남긴다.

성적증명서에서 재수강 사실을 감추고 F 학점을 삭제하는 대학들의 관행은 학점 인플레이션을 부추기고 학교의 공신력을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이밖에 다른 학생들의 수강기회를 박탈한다는 문제점이 드러난 수강 철회와 취득학점 포기 제도도 사라진다.

고려대는 학점 문제에 민감한 학생들의 정서를 고려해 개정안을 2014학년도 1학기부터 주는 학점에 적용하고, 이전 학사규정에 따라 이미 부여한 학점에는 소급 적용하지 않기로했다.

학생들의 다양한 대학 생활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학칙 개정도 이뤄진다.

휴학 사유로 임신, 출산, 육아휴직 등을 추가했고 교내외에서 집회·행사를 하거나 간행물을 발행할 때 소속 대학 학부장이나 학생처장에게 신고하도록 한 규정도 삭제했다.

고려대 교무처 관계자는 "수업은 학생과 교수의 관계를 함축하는 교과 과정인데 성적이 나쁘다는 이유로 기록이 말소되는 것은 교육철학적 관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 고려대 학점 세탁 근절 방안 내년부터 시행
    • 입력 2013-12-09 10:30:23
    • 수정2013-12-09 19:42:41
    연합뉴스
고려대가 대학가에 관행적으로 번진 '학점 세탁'의 폐해를 바로잡고자 재수강과 성적표기 등에 관한 학사운영규정을 대대적으로 손질하고 있다.

고려대는 내년 1학기 시행을 목표로 학사운영규정 개정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고려대생이 취업 등 이유로 발급받는 성적증명서에는 재수강 이전의 수강 기록과 학점이 지워져 학생의 재수강 여부가 드러나지 않았다.

그러나 바뀐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는 성적증명서에 재수강 이전과 이후 수강기록을 모두 표기하고 이전 수강기록 앞에 'R(Retake)'를 붙여 재수강했다는 사실을 명시한다.

또 학생이 낙제점(F)을 받았으면 이를 성적증명서에서 삭제하는 대신 'NA'(Not Account·반영 안함)로 표기해 기록을 남긴다.

성적증명서에서 재수강 사실을 감추고 F 학점을 삭제하는 대학들의 관행은 학점 인플레이션을 부추기고 학교의 공신력을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이밖에 다른 학생들의 수강기회를 박탈한다는 문제점이 드러난 수강 철회와 취득학점 포기 제도도 사라진다.

고려대는 학점 문제에 민감한 학생들의 정서를 고려해 개정안을 2014학년도 1학기부터 주는 학점에 적용하고, 이전 학사규정에 따라 이미 부여한 학점에는 소급 적용하지 않기로했다.

학생들의 다양한 대학 생활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학칙 개정도 이뤄진다.

휴학 사유로 임신, 출산, 육아휴직 등을 추가했고 교내외에서 집회·행사를 하거나 간행물을 발행할 때 소속 대학 학부장이나 학생처장에게 신고하도록 한 규정도 삭제했다.

고려대 교무처 관계자는 "수업은 학생과 교수의 관계를 함축하는 교과 과정인데 성적이 나쁘다는 이유로 기록이 말소되는 것은 교육철학적 관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