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중일 감독, 역대 최고 3년 총 21억 재계약
입력 2013.12.09 (10:46) 수정 2013.12.10 (14:51) 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류중일(50) 감독이 3년간 총액 21억원을 받는 역대 최고 조건으로 팀과 재계약했다.

삼성 구단은 류 감독과 서울 사무실에서 만나 계약금 6억원, 연봉 5억원 등 모두 21억원에 3년 재계약에 사인했다고 9일 밝혔다.

류 감독은 이로써 한국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감독 연봉 5억원 시대를 열었다.

류 감독은 처음 사령탑에 오른 2010년 12월에는 3년간 계약금 2억원, 연봉 2억원 등 총액 8억원에 계약했다.

신임 감독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류 감독은 임기 내내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에서 우승, 통합 3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그간의 성과가 이번 계약에 반영된 셈이다.

삼성 구단은 이번 계약으로 류 감독 체제의 1기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3년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류 감독은 사회공헌 차원에서 계약금의 ⅓인 2억 원을 자선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류 감독은 지난 수년간 청각장애 선수로 구성된 충주성심학교 야구부와 청소년선도위원회 등에 개인적으로 후원을 해왔다.

류 감독은 계약을 마치고 "훌륭한 코치들과 좋은 선수들을 만나고, 열정적인 구단의 지원 속에서 연속 우승을 했으니 참 행복한 감독"이라며 "좋은 대우를 받으며 계약을 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3년을 매듭짓고 앞으로 새로운 3년 동안에도 절대 허물어지지 않는 강자의 모습을 유지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 류중일 감독, 역대 최고 3년 총 21억 재계약
    • 입력 2013-12-09 10:46:27
    • 수정2013-12-10 14:51:41
    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류중일(50) 감독이 3년간 총액 21억원을 받는 역대 최고 조건으로 팀과 재계약했다.

삼성 구단은 류 감독과 서울 사무실에서 만나 계약금 6억원, 연봉 5억원 등 모두 21억원에 3년 재계약에 사인했다고 9일 밝혔다.

류 감독은 이로써 한국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감독 연봉 5억원 시대를 열었다.

류 감독은 처음 사령탑에 오른 2010년 12월에는 3년간 계약금 2억원, 연봉 2억원 등 총액 8억원에 계약했다.

신임 감독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류 감독은 임기 내내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에서 우승, 통합 3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그간의 성과가 이번 계약에 반영된 셈이다.

삼성 구단은 이번 계약으로 류 감독 체제의 1기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3년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류 감독은 사회공헌 차원에서 계약금의 ⅓인 2억 원을 자선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류 감독은 지난 수년간 청각장애 선수로 구성된 충주성심학교 야구부와 청소년선도위원회 등에 개인적으로 후원을 해왔다.

류 감독은 계약을 마치고 "훌륭한 코치들과 좋은 선수들을 만나고, 열정적인 구단의 지원 속에서 연속 우승을 했으니 참 행복한 감독"이라며 "좋은 대우를 받으며 계약을 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3년을 매듭짓고 앞으로 새로운 3년 동안에도 절대 허물어지지 않는 강자의 모습을 유지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