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테마주로 4억 번 투자가에 벌금 10억
입력 2013.12.09 (10:59) 사회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6단독은 정치 테마주 주가를 끌어올린 뒤 되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전업 투자가 이 모 씨에게 벌금 10억 원과 추징금 4억5천여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2011년 이른바 '문재인 테마주'로 알려진 주식 2천 987만여 주를 사들여 인위적으로 주가를 끌어올린 뒤 주식을 팔아치우는 수법으로 모두 4억 5천여만 원의 시세 차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재판부는 25년 동안 전업 투자가로 큰 돈을 번 이씨가 자본력을 이용해 주가를 왜곡하고 증권시장을 교란했다고 밝혔습니다.
  • 정치테마주로 4억 번 투자가에 벌금 10억
    • 입력 2013-12-09 10:59:42
    사회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6단독은 정치 테마주 주가를 끌어올린 뒤 되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전업 투자가 이 모 씨에게 벌금 10억 원과 추징금 4억5천여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2011년 이른바 '문재인 테마주'로 알려진 주식 2천 987만여 주를 사들여 인위적으로 주가를 끌어올린 뒤 주식을 팔아치우는 수법으로 모두 4억 5천여만 원의 시세 차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재판부는 25년 동안 전업 투자가로 큰 돈을 번 이씨가 자본력을 이용해 주가를 왜곡하고 증권시장을 교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