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먼 “북한 공개 사죄문 내가 쓴 것 아니다”
입력 2013.12.09 (11:05) 국제
북한 억류 42일 만에 풀려난 6·25전쟁 참전 미국인 메릴 뉴먼 씨가 지난 8일 북한 당국이 영상으로 공개한 사죄문에 대해 자신이 쓴 것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미국으로 돌아가 귀국 첫 밤을 보낸 뉴먼 씨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 억류기간 호텔에서 편하게 지냈으며 북한 전통음식을 대접받았다고 밝혔습니다.
  • 뉴먼 “북한 공개 사죄문 내가 쓴 것 아니다”
    • 입력 2013-12-09 11:05:02
    국제
북한 억류 42일 만에 풀려난 6·25전쟁 참전 미국인 메릴 뉴먼 씨가 지난 8일 북한 당국이 영상으로 공개한 사죄문에 대해 자신이 쓴 것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미국으로 돌아가 귀국 첫 밤을 보낸 뉴먼 씨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 억류기간 호텔에서 편하게 지냈으며 북한 전통음식을 대접받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