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KADIZ 확대…주권 국가로서 국익 보장 결정”
입력 2013.12.09 (11:21) 수정 2013.12.09 (16:34)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발표한 방공식별구역 확대 조치는 주권 국가로서 국익을 최대한 보장 하기 위해 심도있는 검토와 의견 수렴을 통해 신중하게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외교 안보 문제는 국인 우선과 신뢰 구축이라는 일관된 원칙 하에서 신중하고 안정적으로 상황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방공식별구역 논란과 북한의 내부 변화 등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시점에서, 외교 안보 문제는 차분하고 절제있게 대응해야만 주변국과 신뢰를 구축할 수 있고 국민도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정부의 즉각적인 대응을 요구하거나 과정된 보도와 추측성 의견 표명으로 국민의 불안 심리를 자극하는 일이 있다며, 국익이라는 큰 차원에서 한 번더 숙고해 주고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여야가 새해 예산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은 정말 다행스런 소식이라며, 기회는 날마다 오는 것이 아닌데 모처럼 살아나는 경제활성화의 불씨가 꺼져버릴 것이라는 절박한 위기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함께 최근 1주일 사이 원전이 잇따라 고장나 원전 안전과 전력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원전을 신속히 재가동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 박 대통령 “KADIZ 확대…주권 국가로서 국익 보장 결정”
    • 입력 2013-12-09 11:21:19
    • 수정2013-12-09 16:34:39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발표한 방공식별구역 확대 조치는 주권 국가로서 국익을 최대한 보장 하기 위해 심도있는 검토와 의견 수렴을 통해 신중하게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외교 안보 문제는 국인 우선과 신뢰 구축이라는 일관된 원칙 하에서 신중하고 안정적으로 상황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방공식별구역 논란과 북한의 내부 변화 등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시점에서, 외교 안보 문제는 차분하고 절제있게 대응해야만 주변국과 신뢰를 구축할 수 있고 국민도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정부의 즉각적인 대응을 요구하거나 과정된 보도와 추측성 의견 표명으로 국민의 불안 심리를 자극하는 일이 있다며, 국익이라는 큰 차원에서 한 번더 숙고해 주고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여야가 새해 예산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은 정말 다행스런 소식이라며, 기회는 날마다 오는 것이 아닌데 모처럼 살아나는 경제활성화의 불씨가 꺼져버릴 것이라는 절박한 위기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함께 최근 1주일 사이 원전이 잇따라 고장나 원전 안전과 전력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원전을 신속히 재가동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