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 승용차 통행료 부과안…외교 갈등
입력 2013.12.09 (12:47) 수정 2013.12.09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차기 연립정부가 독일 도로를 주행하는 외국 승용차에 대해서만 통행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오스트리아와 네덜란드 등 주변국의 반발이 거셉니다.

<리포트>

이곳은 독일 바이에른주에 속한 지역이지만 오스트리아로 움푹 들어가 있어, 독일의 삼각지라고도 불립니다.

이 삼각지를 관통하는 도로는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와 쿠프슈타인을 직선으로 연결하면서 티롤 지역과도 닿아 있어, 오스트리아 도로 교통의 '동맥'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이 일대에서 독일로 들어오는 차량만 하루에 3만5천여 대.

이런 상황에서 독일 차기정부의 외국 차량에 대한 통행료 부과 계획은 주변국의 큰 반발을 낳고 있습니다.

<인터뷰> "외국인들에게만 통행료를 부과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됩니다."

<인터뷰> "이건 당연히 외국인 차별이죠!"

주변국 국민들은 차량 국경통과를 위해 지금도 연간 80유로를 내고 스티커를 사고 있다며 더 이상은 돈을 낼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주변국들은 독일이 이번 계획을 시행할 경우 유럽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고 밝혀, 외교 문제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 외국 승용차 통행료 부과안…외교 갈등
    • 입력 2013-12-09 12:44:55
    • 수정2013-12-09 13:05:45
    뉴스 12
<앵커 멘트>

차기 연립정부가 독일 도로를 주행하는 외국 승용차에 대해서만 통행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오스트리아와 네덜란드 등 주변국의 반발이 거셉니다.

<리포트>

이곳은 독일 바이에른주에 속한 지역이지만 오스트리아로 움푹 들어가 있어, 독일의 삼각지라고도 불립니다.

이 삼각지를 관통하는 도로는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와 쿠프슈타인을 직선으로 연결하면서 티롤 지역과도 닿아 있어, 오스트리아 도로 교통의 '동맥'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이 일대에서 독일로 들어오는 차량만 하루에 3만5천여 대.

이런 상황에서 독일 차기정부의 외국 차량에 대한 통행료 부과 계획은 주변국의 큰 반발을 낳고 있습니다.

<인터뷰> "외국인들에게만 통행료를 부과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됩니다."

<인터뷰> "이건 당연히 외국인 차별이죠!"

주변국 국민들은 차량 국경통과를 위해 지금도 연간 80유로를 내고 스티커를 사고 있다며 더 이상은 돈을 낼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주변국들은 독일이 이번 계획을 시행할 경우 유럽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고 밝혀, 외교 문제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