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준치 이하 미세먼지도 오래 마시면 조기 사망”
입력 2013.12.09 (12:51) 수정 2013.12.09 (17:28) 연합뉴스
중국의 미세먼지 오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기준치 이하의 미세먼지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일찍 사망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의학전문지 '랜싯(Lancet)'에 9일(현지시간) 실린 논문에 따르면 롭 비렌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 박사 연구팀이 서유럽인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가 5㎍/㎥ 증가할 때마다 일찍 죽을 확률이 7%씩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초미세먼지 오염 수준이 유럽연합이 설정한 기준치에 미치지 않는 수준이더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사망할 확률이 높았다.

초미세먼지는 지름 2.5㎛ 이하의 작은 입자로, 폐 깊숙한 곳에 박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거나 혈류에 넘어들어가기도 한다.

유럽연합은 현재 초미세먼지의 최대 노출 허용 기준을 25㎛/㎥로 설정하고 있다.

하지만 연구팀이 서유럽 13개국 36만7천명의 건강상태 연구를 바탕으로 두 가지 종류의 미립자와 배출 가스에 장기간 노출된 지역 거주민을 조사한 결과, 오염 수준이 기준치보다도 낮은 곳에 살던 거주민이더라도 정상적인 경우보다 일찍 죽을 확률이 높았다.

흡연, 사회경제적 위치, 신체활동, 체질량지수, 교육 등 연구결과를 왜곡할 수 있는 요소는 참작했다.

이 같은 결과는 유럽연합이 대기오염 기준치를 강화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초미세먼지 기준치인 10㎍/㎥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비렌 박사는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환경에서 살 경우 기대수명이 최대 수개월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 “기준치 이하 미세먼지도 오래 마시면 조기 사망”
    • 입력 2013-12-09 12:51:37
    • 수정2013-12-09 17:28:43
    연합뉴스
중국의 미세먼지 오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기준치 이하의 미세먼지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일찍 사망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의학전문지 '랜싯(Lancet)'에 9일(현지시간) 실린 논문에 따르면 롭 비렌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 박사 연구팀이 서유럽인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가 5㎍/㎥ 증가할 때마다 일찍 죽을 확률이 7%씩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초미세먼지 오염 수준이 유럽연합이 설정한 기준치에 미치지 않는 수준이더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사망할 확률이 높았다.

초미세먼지는 지름 2.5㎛ 이하의 작은 입자로, 폐 깊숙한 곳에 박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거나 혈류에 넘어들어가기도 한다.

유럽연합은 현재 초미세먼지의 최대 노출 허용 기준을 25㎛/㎥로 설정하고 있다.

하지만 연구팀이 서유럽 13개국 36만7천명의 건강상태 연구를 바탕으로 두 가지 종류의 미립자와 배출 가스에 장기간 노출된 지역 거주민을 조사한 결과, 오염 수준이 기준치보다도 낮은 곳에 살던 거주민이더라도 정상적인 경우보다 일찍 죽을 확률이 높았다.

흡연, 사회경제적 위치, 신체활동, 체질량지수, 교육 등 연구결과를 왜곡할 수 있는 요소는 참작했다.

이 같은 결과는 유럽연합이 대기오염 기준치를 강화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초미세먼지 기준치인 10㎍/㎥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비렌 박사는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환경에서 살 경우 기대수명이 최대 수개월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