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34만년 전 인류 조상 몸집 작지만 우람
입력 2013.12.09 (17:22) 수정 2013.12.09 (17:34) 국제
134만년 전 인류조상은 우람한 몸집이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134만년 전 아프리카에 살았던 인류 조상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Paranthrpus boisei)는 고릴라처럼 떡 벌어진 상체에 강한 팔과 나무 타기에 적합한 다리 등 매우 우람하고 강건한 체구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최신 연구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탄자니아, 스페인 등으로 구성된 국제 연구진은 인류의 발상지로 알려진 탄자니아의 울두바이 세계 화석 유적지에서 지난 2010~2011년 발견된 큰 성체 P.보이세이의 부분 화석들을 연구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학술지에 발표했습니다.

연구진은 새로 발견된 아래팔뼈와 부분적인 손, 다리, 발뼈를 토대로 이 고인류의 체격을 재구성한 결과 키 105~135㎝에 우람한 체격을 가졌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P.보이세이의 아래팔뼈 크기로 보아 매우 강력한 아래팔과 강력한 상체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인류는 우리 조상 가계의 다른 갈래"라고 말했습니다.
  • 134만년 전 인류 조상 몸집 작지만 우람
    • 입력 2013-12-09 17:22:36
    • 수정2013-12-09 17:34:15
    국제
134만년 전 인류조상은 우람한 몸집이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134만년 전 아프리카에 살았던 인류 조상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Paranthrpus boisei)는 고릴라처럼 떡 벌어진 상체에 강한 팔과 나무 타기에 적합한 다리 등 매우 우람하고 강건한 체구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최신 연구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탄자니아, 스페인 등으로 구성된 국제 연구진은 인류의 발상지로 알려진 탄자니아의 울두바이 세계 화석 유적지에서 지난 2010~2011년 발견된 큰 성체 P.보이세이의 부분 화석들을 연구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학술지에 발표했습니다.

연구진은 새로 발견된 아래팔뼈와 부분적인 손, 다리, 발뼈를 토대로 이 고인류의 체격을 재구성한 결과 키 105~135㎝에 우람한 체격을 가졌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P.보이세이의 아래팔뼈 크기로 보아 매우 강력한 아래팔과 강력한 상체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인류는 우리 조상 가계의 다른 갈래"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