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양승조·장하나 출당·제명 촉구”…야 “정쟁 유발”
입력 2013.12.09 (19:09) 수정 2013.12.09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선 불복을 선언한 민주당 장하나 의원의 발언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민주당 양승조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문제의 발언을 한 의원들을 출당, 제명시켜야 한다고 촉구했고,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대선 불복을 선언한 장하나 의원과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민주당 양승조 의원에 대해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민주당은 공식 사과하고 의원들을 출당, 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규탄 결의대회를 열어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선 불복 망언은 백만 표 이상의 표차로 대통령을 당선시킨 민심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양승조 의원의 발언은 불행했던 개인 가족사를 들먹여 현직 대통령을 저주한 것이라며, 국회의원의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대선 불복 발언은 개인 의견일 뿐, 당론과 다르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진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의원들의 발언에 대선 불복 프레임을 덮어씌워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양승조 최고위원은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충심을 다해 충고한 것이고, 장하나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당에 부담을 줬다며 원내부대표직까지 사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가기관의 불법 대선개입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이 민주당의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여 “양승조·장하나 출당·제명 촉구”…야 “정쟁 유발”
    • 입력 2013-12-09 19:12:09
    • 수정2013-12-09 19:43:23
    뉴스 7
<앵커 멘트>

대선 불복을 선언한 민주당 장하나 의원의 발언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민주당 양승조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문제의 발언을 한 의원들을 출당, 제명시켜야 한다고 촉구했고,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대선 불복을 선언한 장하나 의원과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민주당 양승조 의원에 대해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민주당은 공식 사과하고 의원들을 출당, 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회에서 규탄 결의대회를 열어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선 불복 망언은 백만 표 이상의 표차로 대통령을 당선시킨 민심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양승조 의원의 발언은 불행했던 개인 가족사를 들먹여 현직 대통령을 저주한 것이라며, 국회의원의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대선 불복 발언은 개인 의견일 뿐, 당론과 다르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진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의원들의 발언에 대선 불복 프레임을 덮어씌워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양승조 최고위원은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충심을 다해 충고한 것이고, 장하나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당에 부담을 줬다며 원내부대표직까지 사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가기관의 불법 대선개입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이 민주당의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