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장의 힘!’ 여 핸드볼, 강호 꺾고 첫 승
입력 2013.12.09 (21:51) 수정 2013.12.09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르비아에서 열리고 있는 핸드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대표팀이 노장 우선희의 활약으로 강호 네덜란드를 꺾고 첫승을 기록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초반 느슨한 경기로 연속 득점을 내주며 끌려갔습니다.

화가 난 임영철 감독은 지체없이 작전 시간을 불렀습니다.

<인터뷰> 임영철(감독) : "너네 지금 가만히 서서 뭐하냐구"

분위기를 추스린 건 아테네올림픽 '우생순'의 주역 우선희였습니다.

서른 다섯살의 나이에도 우선희는 빨랐습니다.

번개같은 속공으로 골망을 갈랐습니다.

골키퍼 박미라의 선방까지 더해 순식간에 전세를 뒤집었습니다.

9점차까지 앞선 대표팀은 막판 추격을 허용했지만 29대 26으로 승리했습니다.

1승1패가 된 대표팀은 모레 조별리그 최약체로 꼽히는 콩고민주공화국과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노장의 힘!’ 여 핸드볼, 강호 꺾고 첫 승
    • 입력 2013-12-09 21:51:12
    • 수정2013-12-09 22:18:26
    뉴스 9
<앵커 멘트>

세르비아에서 열리고 있는 핸드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대표팀이 노장 우선희의 활약으로 강호 네덜란드를 꺾고 첫승을 기록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초반 느슨한 경기로 연속 득점을 내주며 끌려갔습니다.

화가 난 임영철 감독은 지체없이 작전 시간을 불렀습니다.

<인터뷰> 임영철(감독) : "너네 지금 가만히 서서 뭐하냐구"

분위기를 추스린 건 아테네올림픽 '우생순'의 주역 우선희였습니다.

서른 다섯살의 나이에도 우선희는 빨랐습니다.

번개같은 속공으로 골망을 갈랐습니다.

골키퍼 박미라의 선방까지 더해 순식간에 전세를 뒤집었습니다.

9점차까지 앞선 대표팀은 막판 추격을 허용했지만 29대 26으로 승리했습니다.

1승1패가 된 대표팀은 모레 조별리그 최약체로 꼽히는 콩고민주공화국과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