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물상 야적장에 불…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3.12.14 (07:28) 사회
어제 저녁 6시 반쯤 제주시 노형동의 한 고물상 야적장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야적장에 쌓아둔 폐가전제품과 전선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백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화재 현장에 추위를 피하기 위해 불을 피워 뒀던 드럼통을 발견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고물상 야적장에 불…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3-12-14 07:28:26
    사회
어제 저녁 6시 반쯤 제주시 노형동의 한 고물상 야적장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야적장에 쌓아둔 폐가전제품과 전선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백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화재 현장에 추위를 피하기 위해 불을 피워 뒀던 드럼통을 발견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