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서 가스관 노동자 18명 총격테러 사망
입력 2013.12.14 (07:31) 국제
현지시간으로 13일 이라크에서 가스관 부설 작업을 하던 노동자 18명이 괴한들의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란에서 이라크 바그다드 북동부를 연결하는 가스관 부설 작업을 벌이다 총격 테러로 숨졌으며, 사망자 중 15명은 이란인, 나머지 3명은 이라크인으로 조사됐습니다.
  • 이라크서 가스관 노동자 18명 총격테러 사망
    • 입력 2013-12-14 07:31:56
    국제
현지시간으로 13일 이라크에서 가스관 부설 작업을 하던 노동자 18명이 괴한들의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란에서 이라크 바그다드 북동부를 연결하는 가스관 부설 작업을 벌이다 총격 테러로 숨졌으며, 사망자 중 15명은 이란인, 나머지 3명은 이라크인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