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동심에 희망 선물 ‘오늘은 야구 산타’
입력 2013.12.14 (21:33) 수정 2013.12.14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따뜻한 온정이 그리운 연말 프로야구 두산 선수단이 불우 이웃을 방문해 훈훈한 겨울을 만들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의 손을 잡고 걸어가는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녹취>"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장래 희망이 야구선수인 아이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녹취>"아이들:"감사합니다. 아 좋아"

즉석에서 깜짝 선물도 주고받았습니다.

<녹취>유희관(두산) :"이렇게 밝게 자라서 너무 좋고요. 계속 이렇게 자랐으면.."

부모가 없는 어린이들과 저소득층 자녀 들은 장래희망과 꿈을 이야기하며 따뜻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녹취>박용만 (두산 회장):"여기 아이들이 자라서 성장하는데도 계속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습니다."

일본에서 입단식을 치른 오승환도 일본 자연재해 구호 기금으로 거금을 쾌척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승환의 깜짝 기부에 일본 언론은 바다를 건너 진짜 스타가 왔다는 호평을 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두산, 동심에 희망 선물 ‘오늘은 야구 산타’
    • 입력 2013-12-14 21:34:40
    • 수정2013-12-14 22:10:46
    뉴스 9
<앵커 멘트>

따뜻한 온정이 그리운 연말 프로야구 두산 선수단이 불우 이웃을 방문해 훈훈한 겨울을 만들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의 손을 잡고 걸어가는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녹취>"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장래 희망이 야구선수인 아이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녹취>"아이들:"감사합니다. 아 좋아"

즉석에서 깜짝 선물도 주고받았습니다.

<녹취>유희관(두산) :"이렇게 밝게 자라서 너무 좋고요. 계속 이렇게 자랐으면.."

부모가 없는 어린이들과 저소득층 자녀 들은 장래희망과 꿈을 이야기하며 따뜻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녹취>박용만 (두산 회장):"여기 아이들이 자라서 성장하는데도 계속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습니다."

일본에서 입단식을 치른 오승환도 일본 자연재해 구호 기금으로 거금을 쾌척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승환의 깜짝 기부에 일본 언론은 바다를 건너 진짜 스타가 왔다는 호평을 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