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 사전구속영장 기각
입력 2013.12.19 (06:06) 수정 2013.12.19 (13:19) 사회
수천억원 대의 탈세와 횡령,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전휴재 영장전담 판사는 주요 범죄혐의에 관한 소명 정도와 피의자의 연령,병력 등을 감안하면 구속의 필요성이나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78살인 조 회장은 검찰에 소환되기에 앞서 지병인 고혈압과 부정맥 증세로 병원에 보름 간 입원하기도 했습니다.

조 회장은 어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검찰청에서 대기하다 기각 결정이 나자 귀가했으며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추운 날씨에 고생시켜드려서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조원대의 분식회계를 통해 세금 천 억원을 탈루하고 임원 명의로 된 차명 재산을 관리한 혐의 등으로 조 회장에 대해 지난 1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 사전구속영장 기각
    • 입력 2013-12-19 06:06:53
    • 수정2013-12-19 13:19:14
    사회
수천억원 대의 탈세와 횡령,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전휴재 영장전담 판사는 주요 범죄혐의에 관한 소명 정도와 피의자의 연령,병력 등을 감안하면 구속의 필요성이나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78살인 조 회장은 검찰에 소환되기에 앞서 지병인 고혈압과 부정맥 증세로 병원에 보름 간 입원하기도 했습니다.

조 회장은 어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검찰청에서 대기하다 기각 결정이 나자 귀가했으며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추운 날씨에 고생시켜드려서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조원대의 분식회계를 통해 세금 천 억원을 탈루하고 임원 명의로 된 차명 재산을 관리한 혐의 등으로 조 회장에 대해 지난 1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