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홍천 주점 방화…1,000만 원 피해
입력 2013.12.19 (06:06) 수정 2013.12.19 (07:07) 사회
어젯밤 9시쯤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47살 김모씨가 운영하는 지하 술집에서 불이 나 가게 내부 60여 제곱미터를 태워 천여 만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3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남자친구인 46살 이모씨가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휘발유를 뿌려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이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 강원도 홍천 주점 방화…1,000만 원 피해
    • 입력 2013-12-19 06:06:54
    • 수정2013-12-19 07:07:57
    사회
어젯밤 9시쯤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47살 김모씨가 운영하는 지하 술집에서 불이 나 가게 내부 60여 제곱미터를 태워 천여 만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3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남자친구인 46살 이모씨가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휘발유를 뿌려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이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