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 애플 수석 디자이너 영입…“인사 전쟁의 승리”
입력 2013.12.19 (07:19)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경쟁업체인 애플의 수석 디자이너를 영입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애플 스토어 디자인에 참여한 팀 거젤을 소매판매 사업부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general manager)로 영입했다.

신문은 삼성의 애플 디자이너 영입에 대해 "애플과 특허 소송전을 벌이는 삼성전자가 최근 재판에서 패했지만 인사 전쟁에서는 승리했다"고 평가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인사 이후 삼성의 소매 전략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삼성은 현재 한국을 비롯해 해외에 일부 소매 매장을 갖고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입지는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베스트바이와의 협력 관계로 제한돼 있다고 WSJ는 전했다.

거젤은 지난 2008년 3월부터 애플에서 디렉터로 일했으며 유명 건축가인 프랭크 게리가 설립한 게리파트너스에서 6년 동안 근무한 경력이 있다.

그는 뉴욕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에 있는 애플 스토어의 곡선 모양 유리지붕을 디자인했다.
  • 삼성, 애플 수석 디자이너 영입…“인사 전쟁의 승리”
    • 입력 2013-12-19 07:19:01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경쟁업체인 애플의 수석 디자이너를 영입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애플 스토어 디자인에 참여한 팀 거젤을 소매판매 사업부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general manager)로 영입했다.

신문은 삼성의 애플 디자이너 영입에 대해 "애플과 특허 소송전을 벌이는 삼성전자가 최근 재판에서 패했지만 인사 전쟁에서는 승리했다"고 평가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인사 이후 삼성의 소매 전략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삼성은 현재 한국을 비롯해 해외에 일부 소매 매장을 갖고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입지는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베스트바이와의 협력 관계로 제한돼 있다고 WSJ는 전했다.

거젤은 지난 2008년 3월부터 애플에서 디렉터로 일했으며 유명 건축가인 프랭크 게리가 설립한 게리파트너스에서 6년 동안 근무한 경력이 있다.

그는 뉴욕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에 있는 애플 스토어의 곡선 모양 유리지붕을 디자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