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화점 판매수수료 인하 시늉만…차별도 여전
입력 2013.12.19 (07:42) 수정 2013.12.19 (07:48)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주요 백화점들이 여전히 입점업체로부터 높은 판매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외 유명브랜드와 국내 브랜드, 대기업, 중소업체 간의 차별도 여전했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7개 백화점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해보니, 평균 28.5%로, 2년 전 29.2%보다 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지난 2011년 백화점들이 수수료율을 자율적으로 3에서 7% 포인 낮추겠다고 선언한 것과는 차이가 큽니다.

백화점별로는 롯데와 현대, 신세계 백화점의 수수료율이 평균 0.5에서 1%포인트 낮아졌지만, 갤러리아와 NC 백화점은 오히려 각각 0.2, 0.7%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해외 유명 브랜드나 대기업 입점업체에 비해 국내, 중소업체를 차별하는 관행도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롯데와 NC, 동아백화점은 대기업 입점업체보다 중소업체에 많게는 1.5% 포인트 더 많은 수수료율을 부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개 TV홈쇼핑 업체들의 경우 판매수수료율이 평균 34.4%로, 2년 전보다 오히려 0.3%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TV홈쇼핑 업체들 역시 대기업에는 32%를 적용해, 중소업체 34.7%보다 더 낮은 비율의 수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결과를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 반영하고, 입점업체들이 부담하는 추가 비용도 함께 공개해 대형 유통업체들의 판매수수료율 인하를 계속 유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백화점 판매수수료 인하 시늉만…차별도 여전
    • 입력 2013-12-19 07:41:28
    • 수정2013-12-19 07:48:25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국내 주요 백화점들이 여전히 입점업체로부터 높은 판매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외 유명브랜드와 국내 브랜드, 대기업, 중소업체 간의 차별도 여전했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7개 백화점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해보니, 평균 28.5%로, 2년 전 29.2%보다 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지난 2011년 백화점들이 수수료율을 자율적으로 3에서 7% 포인 낮추겠다고 선언한 것과는 차이가 큽니다.

백화점별로는 롯데와 현대, 신세계 백화점의 수수료율이 평균 0.5에서 1%포인트 낮아졌지만, 갤러리아와 NC 백화점은 오히려 각각 0.2, 0.7%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해외 유명 브랜드나 대기업 입점업체에 비해 국내, 중소업체를 차별하는 관행도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롯데와 NC, 동아백화점은 대기업 입점업체보다 중소업체에 많게는 1.5% 포인트 더 많은 수수료율을 부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개 TV홈쇼핑 업체들의 경우 판매수수료율이 평균 34.4%로, 2년 전보다 오히려 0.3%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TV홈쇼핑 업체들 역시 대기업에는 32%를 적용해, 중소업체 34.7%보다 더 낮은 비율의 수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결과를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 반영하고, 입점업체들이 부담하는 추가 비용도 함께 공개해 대형 유통업체들의 판매수수료율 인하를 계속 유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