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의원총회서 공천제도 개혁안 논의
입력 2013.12.19 (08:03) 수정 2013.12.19 (09:02) 정치
민주당은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내년 6월 지방선거부터 적용할 공천제도 개혁안을 당내 태스크포스로부터 보고받습니다.

당 '상향식 공천제도 혁신위원회'가 최근 최고위원회에 보고한 이 개혁안에는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을 대의원과 당원투표 50%, 일반 유권자 50%의 비율로 반영해 결정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논란이 있었던 모바일 투표의 경우, 일부에서 전면 폐지하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혁신위는 모바일 투표를 시행하되 선거인단을 모집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개혁안에는 당내 경선에서 복수의 후보를 1차로 추리는 예비경선 컷오프를 폐지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혁안은 의총 후 최고위원회 의결과 당무위 보고를 거쳐 확정될 예정입니다.
  • 민주, 의원총회서 공천제도 개혁안 논의
    • 입력 2013-12-19 08:03:40
    • 수정2013-12-19 09:02:19
    정치
민주당은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내년 6월 지방선거부터 적용할 공천제도 개혁안을 당내 태스크포스로부터 보고받습니다.

당 '상향식 공천제도 혁신위원회'가 최근 최고위원회에 보고한 이 개혁안에는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을 대의원과 당원투표 50%, 일반 유권자 50%의 비율로 반영해 결정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논란이 있었던 모바일 투표의 경우, 일부에서 전면 폐지하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혁신위는 모바일 투표를 시행하되 선거인단을 모집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개혁안에는 당내 경선에서 복수의 후보를 1차로 추리는 예비경선 컷오프를 폐지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혁안은 의총 후 최고위원회 의결과 당무위 보고를 거쳐 확정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