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사블랑카, 클럽 월드컵 ‘뮌헨과 결승전’
입력 2013.12.19 (08:10) 수정 2013.12.19 (10:03) 연합뉴스
모로코의 라하 카사블랑카가 2013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카사블랑카는 18일(현지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남미 대표 아틀레치쿠 미네이루(브라질)와의 4강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결승전은 21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카사블랑카의 경기로 열리게 됐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두 팀은 후반 막판까지 1-1로 팽팽히 맞섰다.

하지만 후반 39분 카사블랑카의 모시네 무타왈리가 페널티킥 득점을 터뜨려 결승골을 뽑았다.

기세가 오른 카사블랑카는 후반 추가 시간에 한 골을 보태 3-1 승리를 마무리했다.

올해로 10회째인 이 대회에서 아프리카 팀이 결승에 진출한 것은 2010년 대회 TP마젬베(콩고) 이후 카사블랑카가 두 번째다.

TP마젬베는 당시 결승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에 0-3으로 졌다.

앞서 열린 9차례 대회에서는 모두 유럽 또는 남미 클럽들이 우승을 나눠 가졌다.

아틀레치쿠 미네이루는 0-1로 뒤지던 후반 18분에 호나우지뉴가 동점골을 넣었지만 결국 3-4위전으로 밀려났다.

3-4위전은 아틀레치쿠 미네이루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로 21일 결승전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결승전과 3-4위전 장소는 마라케시 스타디움이다.

이 대회 5-6위전에서는 몬테레이(멕시코)가 알 아흘리(이집트)를 5-1로 대파했다.
  • 카사블랑카, 클럽 월드컵 ‘뮌헨과 결승전’
    • 입력 2013-12-19 08:10:29
    • 수정2013-12-19 10:03:52
    연합뉴스
모로코의 라하 카사블랑카가 2013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카사블랑카는 18일(현지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남미 대표 아틀레치쿠 미네이루(브라질)와의 4강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결승전은 21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카사블랑카의 경기로 열리게 됐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두 팀은 후반 막판까지 1-1로 팽팽히 맞섰다.

하지만 후반 39분 카사블랑카의 모시네 무타왈리가 페널티킥 득점을 터뜨려 결승골을 뽑았다.

기세가 오른 카사블랑카는 후반 추가 시간에 한 골을 보태 3-1 승리를 마무리했다.

올해로 10회째인 이 대회에서 아프리카 팀이 결승에 진출한 것은 2010년 대회 TP마젬베(콩고) 이후 카사블랑카가 두 번째다.

TP마젬베는 당시 결승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에 0-3으로 졌다.

앞서 열린 9차례 대회에서는 모두 유럽 또는 남미 클럽들이 우승을 나눠 가졌다.

아틀레치쿠 미네이루는 0-1로 뒤지던 후반 18분에 호나우지뉴가 동점골을 넣었지만 결국 3-4위전으로 밀려났다.

3-4위전은 아틀레치쿠 미네이루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로 21일 결승전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결승전과 3-4위전 장소는 마라케시 스타디움이다.

이 대회 5-6위전에서는 몬테레이(멕시코)가 알 아흘리(이집트)를 5-1로 대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