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비자물가지수 바꾸니…물가 0.1%P 올라
입력 2013.12.19 (10:01) 연합뉴스
= 소비자물가지수 가중치가 식료품·의류 등 품목은 높이고 주류·담배·교육 등 품목은 낮추는 방향으로 개편됐다.

통계청은 소비자물가지수의 현실반영도를 높이고자 최근 가구의 소비구조 변화에 따라 2012년 가계동향조사를 기준으로 품목 가중치를 변경했다고 19일 밝혔다.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부문(135.9→139.0), 의류 및 신발부문(62.3→66.4), 교통부문(109.2→111.4) 등의 가중치가 증가했다. 주택임차료 증가 등에 따라 주택·수도·전기 및 연료 부문 가중치도 169.7에서 173.0으로 높아졌다.

정부의 보육료 지원, 무상급식 확대 등으로 교육부문(114.1→103.5), 보육시설 이용료가 포함된 기타 상품 및 서비스부문(54.2→50.1) 가중치는 내려갔다. 주류 및 담배부문(12.4→11.8) 가중치도 감소했다.

새 가중치를 적용해 계산하면 지난달 전년동기대비 물가상승률은 1.2%에서 1.3%로 0.1%포인트 올라간다. 이번달 소비자물가지수부터는 새 가중치가 적용돼 산정, 공표된다.

통계청은 현재는 5년 주기로 지수를 전반적으로 개편하지만, 앞으로는 이를 유지하면서 0, 2, 5, 7로 끝나는 연도에는 가중치만 별도 개편하는 식으로 주기를 축소해 소비구조 변화를 반영할 계획이다.
  • 소비자물가지수 바꾸니…물가 0.1%P 올라
    • 입력 2013-12-19 10:01:51
    연합뉴스
= 소비자물가지수 가중치가 식료품·의류 등 품목은 높이고 주류·담배·교육 등 품목은 낮추는 방향으로 개편됐다.

통계청은 소비자물가지수의 현실반영도를 높이고자 최근 가구의 소비구조 변화에 따라 2012년 가계동향조사를 기준으로 품목 가중치를 변경했다고 19일 밝혔다.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부문(135.9→139.0), 의류 및 신발부문(62.3→66.4), 교통부문(109.2→111.4) 등의 가중치가 증가했다. 주택임차료 증가 등에 따라 주택·수도·전기 및 연료 부문 가중치도 169.7에서 173.0으로 높아졌다.

정부의 보육료 지원, 무상급식 확대 등으로 교육부문(114.1→103.5), 보육시설 이용료가 포함된 기타 상품 및 서비스부문(54.2→50.1) 가중치는 내려갔다. 주류 및 담배부문(12.4→11.8) 가중치도 감소했다.

새 가중치를 적용해 계산하면 지난달 전년동기대비 물가상승률은 1.2%에서 1.3%로 0.1%포인트 올라간다. 이번달 소비자물가지수부터는 새 가중치가 적용돼 산정, 공표된다.

통계청은 현재는 5년 주기로 지수를 전반적으로 개편하지만, 앞으로는 이를 유지하면서 0, 2, 5, 7로 끝나는 연도에는 가중치만 별도 개편하는 식으로 주기를 축소해 소비구조 변화를 반영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