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강남 청담삼익아파트, 최고 35층 재건축
입력 2013.12.19 (10:48) 연합뉴스
서울시는 지난 18일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를 열고 강남구 청담삼익아파트 재건축 안(案)을 통과시켰다고 19일 밝혔다.

강남구 청담동 134-18번지 일대에 있는 청담삼익아파트는 1980년 5월 지상 12층 12개 동, 888가구 규모로 건립됐다.

이번 결정으로 용적률 299.85%, 최고 35층(한강변은 15층), 1천296가구(임대 155가구) 규모로 청담삼익아파트가 재건축된다.

시 도계위는 "임대주택 규모를 다양화하고 임대와 분양주택을 같은 동에 섞어 배치하는 '소셜믹스' 계획을 마련하는 조건으로 가결했다"고 설명했다.

시 도계위는 이날 도봉구 쌍문2구역(4만1천㎡)을 재건축 정비하는 안도 가결했다.

이곳에는 용적률 240.55% 이하, 건폐율 30% 이하로 최고 18층짜리 아파트 17개 동이 지어져 744가구가 입주하게 된다.

전용면적별로 85㎡ 초과 98가구, 85㎡ 이하 584가구, 임대 62가구가 조성된다.

옛 영등포교도소·구치소 자리인 구로구 고척4구역을 재개발하는 안도 통과됐다.

용적률 270%, 건폐율 30% 이하를 적용해 지상 10∼25층 규모의 공동주택 10개 동 947가구(임대 161가구)가 건립된다.
  • 서울 강남 청담삼익아파트, 최고 35층 재건축
    • 입력 2013-12-19 10:48:30
    연합뉴스
서울시는 지난 18일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를 열고 강남구 청담삼익아파트 재건축 안(案)을 통과시켰다고 19일 밝혔다.

강남구 청담동 134-18번지 일대에 있는 청담삼익아파트는 1980년 5월 지상 12층 12개 동, 888가구 규모로 건립됐다.

이번 결정으로 용적률 299.85%, 최고 35층(한강변은 15층), 1천296가구(임대 155가구) 규모로 청담삼익아파트가 재건축된다.

시 도계위는 "임대주택 규모를 다양화하고 임대와 분양주택을 같은 동에 섞어 배치하는 '소셜믹스' 계획을 마련하는 조건으로 가결했다"고 설명했다.

시 도계위는 이날 도봉구 쌍문2구역(4만1천㎡)을 재건축 정비하는 안도 가결했다.

이곳에는 용적률 240.55% 이하, 건폐율 30% 이하로 최고 18층짜리 아파트 17개 동이 지어져 744가구가 입주하게 된다.

전용면적별로 85㎡ 초과 98가구, 85㎡ 이하 584가구, 임대 62가구가 조성된다.

옛 영등포교도소·구치소 자리인 구로구 고척4구역을 재개발하는 안도 통과됐다.

용적률 270%, 건폐율 30% 이하를 적용해 지상 10∼25층 규모의 공동주택 10개 동 947가구(임대 161가구)가 건립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