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퇴자 과반수 살던 집에서 산다”
입력 2013.12.19 (11:02) 연합뉴스
은퇴자의 절반 이상이 은퇴 후 집을 옮기지 않았고 이주할 계획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 주택을 소형화함으로써 전체 노후자산에서 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을 줄여 집값 하락에 대비할 필요가 있지만 상당수의 은퇴자가 이를 준비하지 않는 셈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19일 전국 16개 시·도의 60대 은퇴자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6.6%가 이주 경험이 없고 거주지를 옮길 계획도 없다고 답했다.

이주할 뜻이 없는 이유로는 '현재 거주지에 만족한다'고 답변한 응답자(63.8%)가 가장 많았다.

이주한 은퇴자 중에서도 주택을 소형화해 노후자금을 확보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집을 옮기면서 주택 면적을 줄인 사람은 24.6%, 주택 가격을 낮춘 은퇴자는 33.1%에 불과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은퇴자들이 이주와 주택 다운사이징(소형화)에 대해 전략적이고 선제로 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단 주택가격이 저렴한 곳으로 이주하는 시점을 앞당길 필요가 있다.

은퇴자의 총자산 중 주택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75.8%로, 주택의 비중이 큰 편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이 경우 주택가격 등락에 따라 은퇴자의 자산가치가 좌우될 리스크가 크다"며 "주택 다운사이징을 앞당겨 실행해 주택자산에 쏠린 위험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주택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주택연금은 가입 시점에 평가한 주택가치를 기준으로 연금이 지급된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조사 결과 주택연금을 아는 은퇴자 중 주택연금에 실제로 가입한 경우는 1.3%에 그친다"며 "주택연금은 주택가격 하락 위험을 헤지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은퇴자 과반수 살던 집에서 산다”
    • 입력 2013-12-19 11:02:46
    연합뉴스
은퇴자의 절반 이상이 은퇴 후 집을 옮기지 않았고 이주할 계획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 주택을 소형화함으로써 전체 노후자산에서 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을 줄여 집값 하락에 대비할 필요가 있지만 상당수의 은퇴자가 이를 준비하지 않는 셈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19일 전국 16개 시·도의 60대 은퇴자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6.6%가 이주 경험이 없고 거주지를 옮길 계획도 없다고 답했다.

이주할 뜻이 없는 이유로는 '현재 거주지에 만족한다'고 답변한 응답자(63.8%)가 가장 많았다.

이주한 은퇴자 중에서도 주택을 소형화해 노후자금을 확보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집을 옮기면서 주택 면적을 줄인 사람은 24.6%, 주택 가격을 낮춘 은퇴자는 33.1%에 불과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은퇴자들이 이주와 주택 다운사이징(소형화)에 대해 전략적이고 선제로 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단 주택가격이 저렴한 곳으로 이주하는 시점을 앞당길 필요가 있다.

은퇴자의 총자산 중 주택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75.8%로, 주택의 비중이 큰 편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이 경우 주택가격 등락에 따라 은퇴자의 자산가치가 좌우될 리스크가 크다"며 "주택 다운사이징을 앞당겨 실행해 주택자산에 쏠린 위험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주택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주택연금은 가입 시점에 평가한 주택가치를 기준으로 연금이 지급된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조사 결과 주택연금을 아는 은퇴자 중 주택연금에 실제로 가입한 경우는 1.3%에 그친다"며 "주택연금은 주택가격 하락 위험을 헤지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