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 안정적 전력수급 기대”…원전 3기 가동 전제
입력 2013.12.19 (13:27) 경제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겨울 동안 예비 전력이 5백만 킬로와트 이상 유지돼, 안정적인 전력 수급이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오늘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발표를 통해, 2011년 9월 순환단전 사태 이후 반복된 전력난에서 처음으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올 겨울 전력 피크 시기로 예상되는 다음달 셋째주와 넷째주에 전력수요가 8천50만 킬로와트에 이르겠지만, 전체 공급 능력이 8천595만 킬로와트까지 늘어 예비 전력이 5백만 킬로와트를 웃돌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는 현재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로 가동이 중단된 신고리 1·2호기와 신월성 1호기 등 원전 3기가 늦어도 1월 중순까지는 재가동될 것을 전제로 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겨울에는 난방 온도 20도 제한과 난방기 순차 운휴 등 강제적인 에너지 사용 제한 규제는 대부분 시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산업부는 다만, 이상 한파와 발전기 가동 차질 등으로 수급 불안이 있을 수 있는 만큼, 내년 상반기 준공 예정인 화력발전기와 민간 상용 발전기를 최대한 활용해 전기 공급 능력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공공부문은 난방 온도를 18도로 제한하고, 개문 난방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는 23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를 겨울철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설정해, 전력 공급과 수요 관리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 “겨울 안정적 전력수급 기대”…원전 3기 가동 전제
    • 입력 2013-12-19 13:27:04
    경제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겨울 동안 예비 전력이 5백만 킬로와트 이상 유지돼, 안정적인 전력 수급이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오늘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발표를 통해, 2011년 9월 순환단전 사태 이후 반복된 전력난에서 처음으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올 겨울 전력 피크 시기로 예상되는 다음달 셋째주와 넷째주에 전력수요가 8천50만 킬로와트에 이르겠지만, 전체 공급 능력이 8천595만 킬로와트까지 늘어 예비 전력이 5백만 킬로와트를 웃돌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는 현재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로 가동이 중단된 신고리 1·2호기와 신월성 1호기 등 원전 3기가 늦어도 1월 중순까지는 재가동될 것을 전제로 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겨울에는 난방 온도 20도 제한과 난방기 순차 운휴 등 강제적인 에너지 사용 제한 규제는 대부분 시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산업부는 다만, 이상 한파와 발전기 가동 차질 등으로 수급 불안이 있을 수 있는 만큼, 내년 상반기 준공 예정인 화력발전기와 민간 상용 발전기를 최대한 활용해 전기 공급 능력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공공부문은 난방 온도를 18도로 제한하고, 개문 난방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는 23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를 겨울철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설정해, 전력 공급과 수요 관리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