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미국 전역 사정권 둥펑-41 시험발사”
입력 2013.12.19 (13:45) 수정 2013.12.19 (13:45) 연합뉴스
동아시아 지역에서 최근 미국과 중국 간 패권경쟁이 표면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 전역을 사정권 안에 둘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했다고 대만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보 등은 미국 온라인 매체 '워싱턴프리비컨'(WFB)을 인용, 중국 인민해방군이 지난 13일 산시(山西)성 우자이(五寨)우주미사일시험센터에서 둥펑(東風)-41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면서 이는 지난해 7월 24일 둥펑-41이 첫 시험 발사된 이후 두 번째 시험발사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 군사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전력화를 눈앞에 둔 단계라고 분석했다.

둥펑-41은 최대 사거리가 1만 4천㎞로 중국 동부에서 발사하면 미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으며, 길이 15m, 직경 2m, 중량 25t으로 1천200㎏의 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

이미 실전 배치된 기존 둥펑-31은 최대 사거리가 8천㎞로 미국 서부 일부 지역까지만 도달할 수 있었다.

미국 정보 당국은 둥펑-41이 최대 10개의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둥펑-41은 탑재된 10개의 핵탄두가 각기 다른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는 다핵탄두미사일(MIRV)로 요격이 쉽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타블로이드 신문 왕보는 중국이 앞으로 15년 내에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을 100기 이상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만 언론은 중국의 이번 둥펑-41 시험 발사가 일본과 미국 등에 대한 군사적 위력 과시의 의도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 “중국, 미국 전역 사정권 둥펑-41 시험발사”
    • 입력 2013-12-19 13:45:04
    • 수정2013-12-19 13:45:27
    연합뉴스
동아시아 지역에서 최근 미국과 중국 간 패권경쟁이 표면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 전역을 사정권 안에 둘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했다고 대만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보 등은 미국 온라인 매체 '워싱턴프리비컨'(WFB)을 인용, 중국 인민해방군이 지난 13일 산시(山西)성 우자이(五寨)우주미사일시험센터에서 둥펑(東風)-41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면서 이는 지난해 7월 24일 둥펑-41이 첫 시험 발사된 이후 두 번째 시험발사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 군사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전력화를 눈앞에 둔 단계라고 분석했다.

둥펑-41은 최대 사거리가 1만 4천㎞로 중국 동부에서 발사하면 미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으며, 길이 15m, 직경 2m, 중량 25t으로 1천200㎏의 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

이미 실전 배치된 기존 둥펑-31은 최대 사거리가 8천㎞로 미국 서부 일부 지역까지만 도달할 수 있었다.

미국 정보 당국은 둥펑-41이 최대 10개의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둥펑-41은 탑재된 10개의 핵탄두가 각기 다른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는 다핵탄두미사일(MIRV)로 요격이 쉽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타블로이드 신문 왕보는 중국이 앞으로 15년 내에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을 100기 이상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만 언론은 중국의 이번 둥펑-41 시험 발사가 일본과 미국 등에 대한 군사적 위력 과시의 의도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