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5 대입서 수시모집 인원 첫 감소
입력 2013.12.19 (14:15) 연합뉴스
현재 고등학교 2학년들이 내년에 보는 2015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수시 모집 인원이 처음으로 줄어든다.

학생부 위주 전형의 비중이 올해보다 많이 늘어나고 적성시험을 시행하는 대학 수와 모집인원은 대폭 감소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198개 대학의 '201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심의·의결해 19일 발표했다.

내년 전체 모집인원은 37만9천107명으로 올해보다 407명 감소한다.

수시로는 24만3천333명으로 올해보다 7천887명 줄어 전체 모집인원 대비 수시 비율이 올해 66.2%에서 64.2%로 2% 포인트 떨어진다.

전년 대비 수시 모집 인원이 줄어든 것은 수시가 도입된 2002학년도 이후 처음이다.

학생부 위주 전형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54.6%인 20만6천764명을 뽑아 올해보다 비중이 10.1% 포인트 증가한다.

수시에서는 학생부 위주 전형으로 20만4천860명을, 정시에서는 수능 위주 전형으로 11만8천905명을 각각 선발해 수시는 학생부, 정시는 수능 위주로 재편됐다.

교육부가 2015학년도부터 적성시험의 자율적 폐지 방침을 밝힘에 따라 적성시험을 실시하는 대학이 올해 30개교에서 내년 13개교로, 모집인원이 1만9천420명에서 5천850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논술시험으로 모집하는 인원은 1만7천489명으로 올해보다 248명 감소했다. 정시에서 유일하게 논술 시험을 봤던 서울대는 내년에 논술을 폐지했다.

수준별 수능이 영어 영역은 폐지된 가운데 국어와 수학 영역에서 쉬운 A형과 어려운 B형을 둘 다 반영하는 대학의 수가 늘었다.

국어 영역은 인문계열 기준으로 올해 144개교에서 내년 152개교로, 수학 영역은 자연계열 기준으로 118개교에서 137개교로 각각 확대된다.

특성화고 재직자 특별전형을 하는 대학은 66개교(5천74명 선발)로 올해보다 7개교 늘어난다.

대교협은 이번 시행계획을 책자로 만들어 고교, 시도교육청, 관련기관에 배포하고 'KCUE 대입정보' 홈페이지(http://univ.kcue.or.kr)에 게재한다.

의·치의대에 문과생도 지원할 수 있게 한 교차지원 허용 방침을 밝힌 서울대에 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가 재고 요청을 해 이를 철회할지 주목된다.

최창완 대교협 대학입학지원실장은 "일반계 고등학교에서 문제제기를 많이 하고 있어 최근 전형위원회에서 서울대 측에 교차지원 허용방침을 재고해달라고 했고 서울대가 이를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 2015 대입서 수시모집 인원 첫 감소
    • 입력 2013-12-19 14:15:40
    연합뉴스
현재 고등학교 2학년들이 내년에 보는 2015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수시 모집 인원이 처음으로 줄어든다.

학생부 위주 전형의 비중이 올해보다 많이 늘어나고 적성시험을 시행하는 대학 수와 모집인원은 대폭 감소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198개 대학의 '201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심의·의결해 19일 발표했다.

내년 전체 모집인원은 37만9천107명으로 올해보다 407명 감소한다.

수시로는 24만3천333명으로 올해보다 7천887명 줄어 전체 모집인원 대비 수시 비율이 올해 66.2%에서 64.2%로 2% 포인트 떨어진다.

전년 대비 수시 모집 인원이 줄어든 것은 수시가 도입된 2002학년도 이후 처음이다.

학생부 위주 전형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54.6%인 20만6천764명을 뽑아 올해보다 비중이 10.1% 포인트 증가한다.

수시에서는 학생부 위주 전형으로 20만4천860명을, 정시에서는 수능 위주 전형으로 11만8천905명을 각각 선발해 수시는 학생부, 정시는 수능 위주로 재편됐다.

교육부가 2015학년도부터 적성시험의 자율적 폐지 방침을 밝힘에 따라 적성시험을 실시하는 대학이 올해 30개교에서 내년 13개교로, 모집인원이 1만9천420명에서 5천850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논술시험으로 모집하는 인원은 1만7천489명으로 올해보다 248명 감소했다. 정시에서 유일하게 논술 시험을 봤던 서울대는 내년에 논술을 폐지했다.

수준별 수능이 영어 영역은 폐지된 가운데 국어와 수학 영역에서 쉬운 A형과 어려운 B형을 둘 다 반영하는 대학의 수가 늘었다.

국어 영역은 인문계열 기준으로 올해 144개교에서 내년 152개교로, 수학 영역은 자연계열 기준으로 118개교에서 137개교로 각각 확대된다.

특성화고 재직자 특별전형을 하는 대학은 66개교(5천74명 선발)로 올해보다 7개교 늘어난다.

대교협은 이번 시행계획을 책자로 만들어 고교, 시도교육청, 관련기관에 배포하고 'KCUE 대입정보' 홈페이지(http://univ.kcue.or.kr)에 게재한다.

의·치의대에 문과생도 지원할 수 있게 한 교차지원 허용 방침을 밝힌 서울대에 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가 재고 요청을 해 이를 철회할지 주목된다.

최창완 대교협 대학입학지원실장은 "일반계 고등학교에서 문제제기를 많이 하고 있어 최근 전형위원회에서 서울대 측에 교차지원 허용방침을 재고해달라고 했고 서울대가 이를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