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연예인 성매매 의혹’ 12명 불구속기소
입력 2013.12.19 (16:44) 수정 2013.12.20 (08:04) 사회
연예인 성매매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일부 연예인과 성매매 브로커 등 모두 12명을 기소했습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성매매 브로커인 30대 남성 1명과 방송이나 영화 출연 경력이 있는 여성 등 9명, 성매수 남성 2명 등 모두 1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성매매 대가로 적게는 3백만 원에서 많게는 5천만 원 씩을 주고 받으며, 국내와 중국 등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5월 마약사건을 수사하다 성매매와 관련된 정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으며, 그동안 일부에서 거론된 유명 연예인들에 대해서도 수사했으나 혐의를 밝히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검찰, ‘연예인 성매매 의혹’ 12명 불구속기소
    • 입력 2013-12-19 16:44:37
    • 수정2013-12-20 08:04:57
    사회
연예인 성매매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일부 연예인과 성매매 브로커 등 모두 12명을 기소했습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성매매 브로커인 30대 남성 1명과 방송이나 영화 출연 경력이 있는 여성 등 9명, 성매수 남성 2명 등 모두 1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성매매 대가로 적게는 3백만 원에서 많게는 5천만 원 씩을 주고 받으며, 국내와 중국 등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5월 마약사건을 수사하다 성매매와 관련된 정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으며, 그동안 일부에서 거론된 유명 연예인들에 대해서도 수사했으나 혐의를 밝히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