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도노조 지도부 첫 검거…사무실 압수수색
입력 2013.12.19 (17:03) 수정 2013.12.19 (17:1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체포영장이 발부된 철도노조 간부 한 명을 처음으로 붙잡았습니다.

철도노조 지역본부 사무실 4곳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도 벌였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은 오늘 오후 경상북도 영주시에서 철도노조 영주지부 차량 지부장 47살 윤 모 씨를 체포했습니다.

영주 시내에서 다른 노조원의 집에 숨어있던 윤 씨를 검거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윤 씨는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25명의 철도노조 간부 가운데 한 명입니다.

이에앞서 경찰은 부산과 대전, 전남 순천과 경북 영주 등 철도노조 지역본부 4곳의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철도노조는 오늘 저녁 서울광장에서 대규모 상경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하지만 노조 간부가 처음으로 검거되면서 오늘 집회에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노조 간부들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가운데, 정부는 예정대로 내일 '수서발 KTX' 운영 법인의 면허를 발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 철도노조 지도부 첫 검거…사무실 압수수색
    • 입력 2013-12-19 17:04:47
    • 수정2013-12-19 17:18:08
    뉴스 5
<앵커 멘트>

경찰이 체포영장이 발부된 철도노조 간부 한 명을 처음으로 붙잡았습니다.

철도노조 지역본부 사무실 4곳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도 벌였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은 오늘 오후 경상북도 영주시에서 철도노조 영주지부 차량 지부장 47살 윤 모 씨를 체포했습니다.

영주 시내에서 다른 노조원의 집에 숨어있던 윤 씨를 검거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윤 씨는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25명의 철도노조 간부 가운데 한 명입니다.

이에앞서 경찰은 부산과 대전, 전남 순천과 경북 영주 등 철도노조 지역본부 4곳의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철도노조는 오늘 저녁 서울광장에서 대규모 상경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하지만 노조 간부가 처음으로 검거되면서 오늘 집회에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노조 간부들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가운데, 정부는 예정대로 내일 '수서발 KTX' 운영 법인의 면허를 발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